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김범수 의장, 올해 주식가치 2조6000억여원 늘어 증가 1위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 카카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올해 주식평가액이 2조6000억여원 늘어 국내 50대 그룹 총수 중 보유주식의 가치가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 집단(그룹) 중 총수가 있는 50대 그룹 총수·회장의 주식평가액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조사 대상 52명 중 39명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조사 대상에는 공식 총수에서 물러난 이건희 삼성 회장과 공식 총수는 아니지만 실질적 총수 역할을 하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도 포함했다.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39인의 주식 평가액은 올해 초(1월 2일) 57조6150억원에서 3분기 말(9월 29일) 63조1913억원으로, 총 5조5763억원(9.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9명 중 17명의 주식평가액은 늘었고, 나머지 22명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에 따르면 김 의장은 카카오 주식 1250만631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9월 29일 종가 36만4500원으로 곱한 3분기 말 주식평가액은 올 연초 대비 2조6497억원(139%) 증가한 4조5564억원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도 2조7015억원에서 4조7295억원으로 주식재산이 2조279억원 수준으로 높아졌다. 다만 서 회장의 3분기 주식가치는 6월 말에 기록한 5조8458억원보다는 1조원 넘게 낮아졌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도 9개월 새 주식재산이 1조5600억원 이상 늘어 3조4410억원에 달했다.
 
이 밖에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도 주식재산이 5000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주식재산은 1조7969억원이나 줄었다. 서 회장은 올해 초만 해도 보통주 보유 주식으로만 4조9975억원으로 50대 그룹 총수 중 세 번째로 주식재산 규모가 컸지만 9월 말에는 3조2006억원으로 7위로 밀렸다.  
 
최태원 SK 회장도 9개월 새 주식재산이 7712억원이 감소했다. 또한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5586억원, 정몽준 현대중공업 아산재단 이사장은 4706억원,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은 3138억원 하락했다. 특히 신세계 이 회장과 한국타이어 조 회장은 자녀에게 지분을 넘기면서 주식재산이 크게 낮아졌다.    
 
[사진 한국CXO연구소]

[사진 한국CXO연구소]

 
올 3분기 말 기준 50대 그룹 총수 중 주식갑부 1·2위는 이건희 삼성 회장과 아들 이재용 부회장이 차지했다.
 
이건희 회장의 9월 말 주식재산은 17조6117억원으로 주식재산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월 2일 주식평가액 때보다 2316억원 많아진 금액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7조1298억원으로 연초 때보다 1461억원 줄었다.
 
또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이 총수 주식평가액 5위권에 들었다.
 
이어 방준혁 넷마블 의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해진 네이버 GIO, 이재현 CJ 회장도 3분기 그룹 총수 주식재산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 한국CXO연구소]

[사진 한국CXO연구소]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