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S전선, 인도 5G 부품공장 생산 능력 두 배로 키워 준공

LS전선이 인도에 있는 5G(5세대 이동통신)용 부품 공장의 생산 능력을 빠르게 키우고 있다. 빠르게 성장 중인 현지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LS전선은 6일 인도 북부 하리아나(Haryana)주 바왈(Bawal)시에 위치한 LSCI 사업장에 통신 2공장을 준공, 통신 부품인 ‘통신 하네스’의 생산능력을 2배로 늘렸다고 밝혔다. 통신 하네스는 이동통신 기지국과 안테나 등을 시스템과 연결하는 케이블 부품이다. LS전선은 이 사업장을 통신 하네스의 전문 생산기지로 육성,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 내수 시장에 대응하고 유럽과 북미 등 해외 시장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LS전선의 인도 LSCI 사업장 전경. 사진 LS전선

LS전선의 인도 LSCI 사업장 전경. 사진 LS전선

LSCI 사업장은 현재 인도 현지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등을 통해 릴라이언스 지오(Reliance Jio), 에어텔, 보다폰 등 통신사들에 제품을 공급한다. 인도 시장에서 LS전선의 통신 하네스 점유율은 약 20% 선이다. 
 
장래도 밝은 편이다. 실제 인도 통신시장의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 현재 모바일 가입자는 12억 명에 육박하고, 5G 상용화도 앞두고 있다. 이 회사 박현호 LSCI 법인장은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통신장비업체들이 인도에 글로벌 소싱 기지를 육성하고 있다”며 “품질관리 시스템을 전산화하는 등 품질을 확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LS전선의 LSCI 사업장은 약 16만2000m²(약 4만9000평) 규모의 부지에 지어졌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