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CDC "코로나 공기전파 가능"…밀폐·환기부족 등 상황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현지시간) 환기가 잘 안 되는 실내 등 제한적이고 이례적인 상황에서는 공기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될 수 있다고 인정했다. 
 
CDC는 지난달 코로나19가 공기를 통해 전파될 수 있다고 올렸다가 ‘실수였다’고 고쳐 논란이 일었는데, 예외적인 상황이란 단서를 달긴 했으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 센터. 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 센터. 연합뉴스

 
CDC는 이날 ‘코로나 전파 방식(How COVID is Spread)’에 대한 지침을 업데이트하며 이같이 밝혔다.  
 
CDC는 “코로나19 감염자가 6피트(약 1.8m) 이상 떨어져 있던 다른 사람, 또는 이 감염자가 어떤 지역을 떠난 직후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제한적이고 이례적인 상황을 입증하는 일부 보고서가 발행된 적이 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런 보고서가 있고, 그 내용을 인정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CDC는 “그러한 사례의 경우 감염은 노래나 운동 등 보다 강한 호흡을 유발하는 활동과 연관돼 있으면서 환기가 잘 안 되고 폐쇄된 공간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CDC는 "현재의 과학기술 수준에서 볼 때 물론 코로나19 환자와 더 오래, 더 가까이 있을 수록 감염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CDC는 코로나19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으로 부터 적어도 6피트(약 1.8m) 이상 떨어지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자주 깨끗이 씻고, 몸이 아플 땐 집에 있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