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히트 청약 첫날, 8조원 몰려 ‘스몰히트’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점에 공모 관련 안내문구가 게시돼 있다. [뉴시스]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점에 공모 관련 안내문구가 게시돼 있다. [뉴시스]

“용돈이라도 벌려고 왔지. 어디 가서 땅을 파면 단돈 100원이라도 나오겠어요?”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부에서 만난 김지순(85)씨는 들뜬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다. 이날 김씨는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에 노후자금으로 맡긴 돈 1억800만원을 찾았다. 빅히트 공모가(13만5000원)에 증거금률(50%)을 계산하니 1600주를 청약할 수 있었다.
 

카카오게임즈 공모 땐 16조 넘어
증권사 창구 고령층 많이 보여
유동성 풍부, 오늘 마감 지켜봐야

김씨는 지난달 카카오게임즈의 공모주 청약에선 6주를 배정받아 50만원 가까이 벌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공모주) 경쟁률이 높으면 1~2주밖에 못 받을 것”이라며 “방탄소년단도, 빅히트도 처음 듣지만 그래도 유명하니 ‘따상’(공모가의 두 배+상한가)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날 빅히트의 공모주 청약 증거금으로는 8조6242억원이 몰렸다. 카카오게임즈의 첫날 증거금 기록(16조4000억원)보다는 훨씬 적지만 SK바이오팜(5조9412억원)보다는 많았다. 빅히트의 공모주 청약을 받는 4개 증권사(NH·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키움증권)에는 1억2776만659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 일반 투자자에게 배정된 빅히트 공모주 물량(142만6000주)을 고려한 첫날 경쟁률은 89.6대 1이었다. 첫날 경쟁률만 보면 카카오게임즈(427대 1)보다 낮지만 SK바이오팜(61.9대 1)보다는 높았다.
 
이노정 한국투자증권 영업부 상무는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때는 (투자자들 사이에서) ‘무조건 청약하자’는 분위기였다”며 “이번엔 ‘이거 될까’, ‘방탄소년단이 그렇게 대단한가’라는 의구심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도 최종 청약 경쟁률이 500대 1까지는 갈 것으로 예측한다”고 덧붙였다.
 
통상 공모주 청약은 둘째 날에 투자자들이 더 많이 몰리는 경향이 있다. 마이너스 통장이나 신용대출 등으로 공모주에 투자할 경우 둘째 날에 청약하는 게 조금이라도 대출 이자를 아낄 수 있어서다. 빅히트는 6일까지 공모주 청약을 받은 뒤 오는 15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증권가에선 빅히트의 공모주 청약에서 카카오게임즈의 증거금 기록(58조5542억원)을 깰 수 있을지 주목한다.
 
5일 증권사 지점을 찾아온 고객 중엔 고령층이 많았다. NH투자증권 서울 마포지점에서 만난 윤모(75)씨는 “인터넷이나 전화로는 청약하기 어렵고 복잡해서 직원 도움을 받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반면 스마트폰이나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등에 익숙한 젊은 층은 지점에 방문할 필요 없는 온라인 청약을 선호한다.
 
빅히트 매출의 80% 이상이 BTS에서 나오고 BTS 멤버들이 입대를 앞둔 연령대라는 점은 상장 후 주가 움직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요소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기관 투자가의 수요예측에서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겠다는 의무보유 확약 비율은 43.9%”라며 “상장 초기에 매물이 쏟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기관 투자가가 일정 기간 공모주를 팔지 않기로 약속한 비율은 SK바이오팜의 경우 81.2%, 카카오게임즈는 58.6%였다.
 
공모주 청약에서 인기를 끌었던 주식이 최근 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5일 코스피 시장에서 SK바이오팜의 주가는 전날보다 10% 넘게 급락했다. 기관 투자가들이 팔지 않기로 약속했던 기간이 종료되면서 대규모 ‘팔자’ 물량이 나왔기 때문이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