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제 혜택", "주가 폭등", "최강 군대"… 트럼프, 병상 '폭풍 트윗' 유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트위터에 돌아왔다. 입원 후 한동안 잠잠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오전 6시 19분부터 약 1~2시간에 걸쳐 모두 19개의 트윗을 쏟아냈다.  
 
맨 처음엔 "난 트럼프를 찍을 것이다. 아버지의 퇴직 연금이 세 배가 됐다"는 한 유권자의 폭스 뉴스 인터뷰를 인용하며 치적을 과시했다. 이어 "고맙다. 주식시장이 기록을 깰 준비를 하고 있다는 걸 기억하라. 내년은 역대 최고가 될 것이다. 투표하라, 투표하라, 투표하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연합뉴스

 
트럼프는 "주식시장이 좋다, 투표하라", "최강의 군대, 투표하라", "법과 질서, 투표하라", "세제 혜택, 투표하라" 등 업적을 요약한 짧은 문장과 투표를 독려하는 반복적 메시지로 트윗을 이어갔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밤새 상태가 계속 호전됐다. 오늘 퇴원하는 것을 낙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로이터 등 다른 언론에서는 트럼프의 퇴원 가능성에 대해 신중하게 다루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디지털 판에 "조기 퇴원 전망에 의료진들이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Prospect of Trump`s early hospital discharge mystifies doctors)"며 "외부 전문가는 여전히 위태롭다(still vulnerable)"고 보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