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게이단렌 회장, 트럼프 코로나19 감염에 "자업자득”

일본 대기업들을 회원사로 둔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ㆍ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이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에 대해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대기업들을 회원사로 둔 일본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경제단체연합회)'의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회장. 연합뉴스

대기업들을 회원사로 둔 일본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경제단체연합회)'의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회장. 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회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월례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사람이 모인 행사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참석한 행동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주의한 것 아닌가. 어떤 의미에서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후보자 지명식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참석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 외에 이 행사에 참석했던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전 선임고문 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카니시 회장은 림프종이 재발해 지난 7월부터 도쿄 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지난달에는 병원을 나와 회장단 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이날은 입원 중인 병원에서 온라인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순조롭게 치료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컨디션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게이단렌은 이날 코로나19 상황에서 특례로 인정되고 있는 온라인 초진(初診)의 영구화 등 규제개혁 관련 건의 내용을 담은 제언서를 발표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