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대생 446명만 신청...권익위, 의사국시 재응시 중재 나선다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 민원실에서 이향애 성북구의사회 회장이 의사국가시험 추가접수 관련 민원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 민원실에서 이향애 성북구의사회 회장이 의사국가시험 추가접수 관련 민원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의사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를 다룬다. 전국의과대학교 교수협의회(전의교협)와 대한의사협회(의협) 측은 5일 오전 11시 서울 정부청사 합동민원센터를 찾아 권익위에 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한 중재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전의교협 권성택 대표와 서울 성북·강남·동대문구의사회 이향애·황규석·이태연 회장 등이 함께 했다. 권 대표 등은 권익위 전현희 위원장 등과 20여분간 간담회를 가졌다. 권 대표 등은 간담회에서 “국시 재응시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그만큼 의사가 배출되지 않는다”며 “결국 국민들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실제 국시 응시대상 의대생 3172명 가운데 446명(14%)만이 신청한 상태다. 국시에 합격해야 의사면허를 받을 수 있다. 진료행위가 허용된다. 이대로라면 내년에 병원 내 의사 수급 불균형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 
의사 국가고시를 주관하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사 국가고시를 주관하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시 재응시는 지난 8월 ‘의료파업’ 부산물이다. 파업 동참의사를 밝힌 의대생들은 동맹휴학, 국시 보이콧으로 선배 의사들에게 힘을 보탰다. 하지만 의대생들은 지난달 4일 여당-보건복지부-의협간 집단휴진 중단 등을 골자로 한 합의 이후에도 국시 거부방침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희망자에 한해 지난달 8일부터 국시가 치러치고 있다. 국시는 오는 11월20일까지 분산 시행된다. 의대생들은 국시 응시 마감(지난달 6일 자정)을 넘긴 지난달 24일에서야 ‘응시’로 입장을 바꿨다. 하지만 이에 대해 복지부는 “국민적 동의가 없다면 추가 응시 기회를 주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 여론도 냉랭한 편이다. 국시 재응시에 반대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57만1995명이 동의했다. 현재 청원은 마감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객관적, 중립적인 입장에서 의료계의 고충민원을 들었다”며 “해결방안을 모색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