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소현, 드라마 '달이 뜨는 강' 평강役 확정

김소현

김소현

배우 김소현이 평강으로 변신한다.

 
김소현은 2021년 방송될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여자주인공 평강/염가진으로 출영한다.
 
'달이 뜨는 강'은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로 '사임당 빛의 일기' '이몽' '바람과 구름과 비' 등을 연출한 윤상호 PD가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99억의 여자' 등의 한지훈 작가가 대본을 쓴다.
 
김소현은 극중 공주로 태어나 살수로 키워진 인물로 무너진 고구려의 위상을 바로 세워야 한다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여장부를 맡는다. 여성 최초의 고구려 태왕을 꿈꾸는 야심가지만 온달을 만나며 겪는 새로운 감정들에 혼란을 겪는다. 매 작품 뛰어난 선구안을 보여주며 믿고 보는 배우로 불리는 김소현이 '달이 뜨는 강' 대본에 매료돼 이 작품을 선택, 평강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또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기대가 더해진다.
 
'달이 뜨는 강' 측은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김소현이 평강 출연을 확정 지으며 명품 드라마 탄생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맡는 캐릭터마다 자신의 색깔을 더해 매력적인 인물을 만들어주는 김소현의 연기에 기대가 크다. 평강이 김소현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될 것이라 자신하고 있으니 시청자 여러분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