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때 도박판 벌어졌다"…대구 상가 불나 3명 사망, 방화 의심

지난 3일 오전 3시 48분쯤 대구 달서구 성당동의 한 3층짜리 상가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50대와 60대 남성 등 2명이 현장에서 숨졌다.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다른 60대 1명은 다음날 사망했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지난 3일 오전 3시 48분쯤 대구 달서구 성당동의 한 3층짜리 상가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50대와 60대 남성 등 2명이 현장에서 숨졌다.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다른 60대 1명은 다음날 사망했다. [사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추석 연휴 기간 대구의 한 상가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졌다. 경찰은 “당시 화재 현장에서 도박판이 벌어졌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누군가 불을 질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4일 대구경찰청 등에 따르면 3일 오전 3시 48분쯤 대구 달서구 성당동 한 3층짜리 상가 건물 2층에서 불이 나 50대 남성과 60대 남성이 숨졌다. 또 다른 60대 남성은 전신 3도 화상을 입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4일 오전 9시 12분쯤 숨을 거뒀다. 이날 불은 소방차 등 30여 대와 소방대원 80여 명이 투입돼 약 2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불이 난 장소가) 평소 도박판으로 활용됐고, 화재 당시에도 도박이 진행되고 있었다”는 인근 주민 등의 진술을 토대로 도박판에서 누군가 불을 질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가 새벽에 발생해 목격자가 많지 않은 데다 내부에 폐쇄회로TV(CCTV)가 없고, 외부 CCTV 역시 화면이 선명하지 않아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장 감식 등을 통해 화재 원인과 용의자 등에 대해 다각도로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