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번호 줬지만 통화 지시는 아니다" 민심 들끓게한 '秋의 페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수사에서 자신과 아들, 전 보좌관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을 근거로 추석 연휴 기간에도 반박과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이에 야당은 “추석 명절에 국민을 열 받게 하지 말라”, “군 복무 특혜는 특별검사(특검)로 밝히자”고 맹공을 퍼부었다

 

秋의 ‘거짓말 프레임’ 뜯어보니

추 장관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쓴 3000자 분량 글에서 “야당과 보수 언론은 본질에서 벗어난 ‘거짓말 프레임’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회 회의장에서 저를 상대로 집요하게 윽박지르며 얻어낸 몇 가지 답변을 짜깁기해 거짓말 프레임으로 몰고 가는 행태”라는 것이다.

 
그간 추 장관은 인사청문회와 국회 대정부 질문 등에서 ‘아들 휴가 처리에 관여한 바 없다’ ‘보좌관에게 전화를 걸라고 시킨 적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면서 ‘거짓해명’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병가와 연가는) 누구나 당연히 보장받는 ‘군인의 기본권’이고 ‘그 범위 안’에서 ‘적법하게’ 이뤄진 일”이라며 “권리를 행사하는 데 무슨 청탁이 필요하고 외압이 필요하겠느냐”고 했다.
 

‘번호는 보냈지만 지시는 아니다’

‘거짓말 프레임’에 대해서 추 장관은 보좌관에게 카카오톡으로 지원장교의 전화번호를 보낸 것이 ‘지시’는 아니라는 논리를 폈다.  
 
우선 보좌관과 지원장교가 이미 일주일 전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1차 병가연장을 상의한 사이라는 것이 근거다. 덧붙여 아들로부터 보좌관을 통해 휴가 연장을 재문의하고자 지원장교 번호를 전달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추 장관은 보좌관에게 ‘아들과 통화해달라고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보좌관에게 지원장교 대위의 번호는 보냈지만, ‘서○○(아들)랑 연락 취해주세요’라고 했을 뿐 대위와 통화하라는 지시는 없었다는 것이다. 그는 검찰 서면 조사에서도 “(보좌관에게) 아들 상황을 확인해달라고 말했을 뿐”이라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보좌관 카톡 내용 그래픽 이미지.

추미애·보좌관 카톡 내용 그래픽 이미지.

그러나 ‘지시’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공개된 추 장관과 보좌관의 카카오톡 대화에 따르면 보좌관은 아들과의 연락 여부가 아닌 휴가 연장에 대한 구체적 상황을 설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보좌관은 “바로 통화했었습니다. 지원장교에게 예후를 좀 더 봐야 해서 한 번 더 연장해달라고 요청해놓은 상황입니다. (휴가 연장) 예외적 상황이라 내부 검토 후 연락 주기로 했습니다”라고 추 장관에게 회신했다.  
 

秋 이어 조국 화답한 “검찰개혁”

추석 당일인 지난 1일 추 장관은 고(故) 김홍영 검사가 근무했던 검사실을 방문한 사진을 공개하며 ‘검찰개혁’ 의지를 재확인했다. 그는 “검찰개혁은 법과 제도에 이어 문화와 사람의 개혁에 이르러야 완성될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을 언급했다. 약 5분 뒤 조 전 장관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가 지키지 못한 약속을 대신 실행해주는 추미애 장관님, 대단히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고 김홍영 검사는 지난 2016년 상급자의 폭언·폭행 등에 시달리다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추석 당일인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고(故) 김홍영 검사실을 방문하며 자신을 언급하자 5분만에 해당 글을 자신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화답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추석 당일인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고(故) 김홍영 검사실을 방문하며 자신을 언급하자 5분만에 해당 글을 자신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화답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野 “추미애는 특검해야”  

야권은 맹공을 퍼부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 “인사권과 지휘권을 가진 장관이 수차례 본인이 결백하다고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으로써, 추 장관이 자신의 사건을 결정한 것”이라며 “반드시 제대로 된 절차를 통해 결론을 내야 할 것”이라고 특별검사를 주장했다. “결백으로 밝혀졌으니 정치공세를 한 사람들이 사과하지 않으면 형사절차를 밟겠다는 ‘추로남불’, ‘추안무치’, 여러 가지 사자성어를 만들어내는 지경에 이르렀다”고도 했다.  
 
앞서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추석날 국민들 열 받게 하지 말라”면서 “전화번호를 알려줬지만 전화는 시키지 않았다는 변명을 하려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검찰 수사 결과, 본인이 보좌관에게 전화번호를 주고 진행 상황까지 보고 받은 사실이 드러났고, 청탁은 실제로 이루어진 것(중략) 다만 검찰이 눈치 보느라 위법으로 해석하지 않은 것뿐”이라고 비판했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