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S차남 김현철 “계엄 같은 재인산성…‘달의 몰락’ 노래 생각나”

고 김영삼 대통령 차남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연합뉴스]

고 김영삼 대통령 차남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연합뉴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4일 “김현철의 ‘달의 몰락’이라는 노래가 생각난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달’은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문 대통령을 지칭하는 말이며, ‘달의 몰락’은 가수 김현철이 1993년 발표한 노래다.
 
김 상임이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산에 오르면 정상에 오래 있고 싶어도 반드시 내려오게 돼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상임이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랏님 덕분에 거의 돌 지경이겠지만 두 눈 부릅뜨고 잘 지켜보라”며 “정상에서 내려오다 대형사고를 치고 만다. 그땐 어떤 방어막도 백약이 무효”라고 밝혔다.
 
그는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을 언급하며 “우리 국민이 적군에 의해 사살되고 불태워져도 태연히 종전선언하고, 공연도 즐기고, 보고받기는커녕 편하게 잠에 취해 주무시고 얼씨구”라고 썼다.
 
그러면서 “법원조차 정권 비판 세력의 차량시위를 허용했는데도 시내 한복판에 계엄상태 같은 재인산성을 만들어 원천봉쇄하고 정말 꽃놀이패”라며 “40% 홍위병도 있겠다, 조국·추미애·유시민·김어준 같은 방언세력도 있겠다, 정말 철통 방어벽을 두르셨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김 상임이사는 “무도한 세력들이 권력에 취해 즐길 수 있겠지만 결국 무고한 국민들의 눈에 눈물을 흘리게 만든 죗값을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며 “후회해봤자 소용없는 극한 고통 속에 통한의 피눈물을 흘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