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휴 마지막날 냉장고 비우기에 딱 좋은 '채소 죽'

음식이 풍성한 추석이지만 하루 한 끼 정도는 채식으로 지구도 덜 덥게, 몸도 가볍게 해보면 어떨까요. 추석에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재료들로 가벼운 채식 한 끼를 제안합니다. 조리 방법도 누구나 따라 할 수 있게 준비했습니다. 연휴 동안 하루 한 끼 채소 요리를 즐겨보세요. 다섯 번째 요리는 채소죽입니다.
뜨끈하게 속을 풀어주는 고소한 채소죽. 연휴가 끝난 아쉬움을 달래기 충분한 맛이다.

뜨끈하게 속을 풀어주는 고소한 채소죽. 연휴가 끝난 아쉬움을 달래기 충분한 맛이다.

 

[하루 한 끼 추석 채식]
⑤오직 채소죽

채소로만 만들어도 이렇게 맛있다

고칼로리 음식으로만 채운 연휴 마지막 날만큼은 가벼운 죽으로 소화의 부담을 덜어보면 어떨까. 추석 음식을 만들고 남은 자투리 채소를 모두 활용한 따뜻한 채소죽이다. 쌀이나 찹쌀 등 곡물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채소만으로 끓여 소화는 쉽고, 영양은 가득 채운 한 그릇이다. 자투리 채소를 알차게 활용할 수 있어 냉장고 비우기에도 효과적이다.  
 

[레시피] 오직 채소죽(3~4인분)

애호박 1개, 새송이버섯 1개, 적양파 1/2개, 밤고구마(자색고구마) 1개, 백만송이버섯 한 줌, 시금치 한 줌, 맛 간장 1큰술, 맛술 1작은술

 
①애호박과 새송이버섯, 백만송이 버섯을 한입 크기로 썰어 준비한다.  
1

1

②밤고구마와 적양파도 한입 크기로 썰어 둔다.  
2

2

③냄비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익는데 시간이 걸리는 고구마와 적양파를 먼저 넣어 볶는다.  
3

3

④양파가 투명해지면 나머지 준비한 재료를 모두 넣고 볶는다.  
4

4

⑤시금치 등 냉장고 속 남은 채소를 추가해도 좋다.  
5

5

⑥재료가 잠길 정도까지 물을 자작하게 부은 뒤 약 10분간 끓인다. 맛 간장과 맛술로 간을 한다.  
6

6

⑦불을 끄고 핸드블렌더로 갈아낸다. 바로 그릇에 담아낸다.  
7

7

  

“냉장고 속 어떤 채소를 활용해도 좋은 채소죽이다. 다만 애호박과 양파는 빠트리지 않고 넣어주는 것이 풍미를 내는 데 효과적이다. 맛 간장으로 원하는 간의 정도를 맞춰 기호에 맞게 즐긴다.” (베이스 이즈 나이스 장진아 대표)  

관련기사

 
글=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영상=여운하 푸드 디렉터=장진아  

베이스 이즈 나이스(base is nice) 장진아 대표
채소죽

채소죽

뉴욕에서 10년간 식공간을 기획하며 F&B 브랜드 디렉터 겸 푸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했다. 서울 마포구 도화동 골목길에서 식공간 ‘베이스 이즈 나이스’를 열고 채소 기반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책 『Her vegetables(허 베지터블스)』를 지었다. 맛있고 간결하게 먹을 수 있는 채소요리 레시피를 에세이와 함께 담은 책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