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줄잇는 의문의 '코끼리 떼죽음'···그옆에 있는 '물웅덩이' 정체

전 세계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지난 5~6월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CNN 캡쳐

전 세계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지난 5~6월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CNN 캡쳐

흙바닥에 쓰러져있는 아프리카 코끼리들. 죽은 코끼리들 주변엔 공통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물웅덩이입니다.
 

[애니띵] 아프리카 코끼리 의문사, 그 이유는

대체 아프리카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보츠와나에서 짐바브웨까지…코끼리 떼죽음 퍼져

전 세계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지난 5~6월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CNN 캡쳐

전 세계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지난 5~6월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CNN 캡쳐

지난 5~6월 보츠와나의 오카방고 삼각주 부근에서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습니다. 보츠와나는 세계 최대 코끼리 서식처로 야생코끼리 약 13만 마리가 사는 곳입니다. 그중에서도 떼죽음이 일어났던 오카방고 델타지역은 ‘동물의 낙원’이라고도 불리는데요.  
 
보츠와나뿐만 아닙니다. 코끼리 떼죽음이 아프리카에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지난달 30일,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도 코끼리 11마리가 의문사를 당해 현지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코끼리의 떼죽음이 아프리카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최연수기자

코끼리의 떼죽음이 아프리카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최연수기자

두 지역의 현장 모두 밀렵꾼의 소행으로 보긴 어렵다는 판단이 나왔습니다. 코끼리의 상아도 그대로였고, 뚜렷한 외상도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의문의 떼죽음에 보츠와나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캐나다, 미국의 전문가들을 모아 조사단을 꾸려 사인 확인에 나섰습니다.  

  

숨진 코끼리 근처…웅덩이 발견

조사결과, 사인은 물웅덩이 속 박테리아 때문이었습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영국 BBC에 따르면 음마디 루벤 보츠와나 야생 국립공원부 수의사는 기자회견에서 “최근 조사에서 코끼리 집단 폐사는 시아노박테리아의 신경독 때문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는데요. 
 
전 세계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지난 5~6월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CNN 캡쳐

전 세계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지난 5~6월 약 350마리의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CNN 캡쳐

시아노박테리아는 강, 호수에 대량 증식해 녹조 현상을 일으킵니다. 따뜻하고 영양물질이 풍부한 물에서 증식하는데, 그 과정에서 일부는 독성물질을 만들고 녹조를 유발합니다. 이 독소가 축적돼 신경독 등 다양한 독성을 띠게 되면 동물을 죽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숨진 코끼리의 70%가 녹조 현상이 나타난 물웅덩이 근처에서 발견됐습니다. 루벤 수의사는 “코끼리의 떼죽음이 6월 이후부터는 나타나지 않았는데 이 시기는 웅덩이가 마른 시기와 겹친다”라고도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다른 동물들도 아닌 코끼리만 왜 떼죽음을 당했을까요? 이에 대한 추가 조사는 앞으로 더 진행될 예정입니다. 다만 과학자들은 코끼리가 다른 동물보다 목욕하는 데에 많은 시간을 보내고 많은 양의 물을 마시기 때문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최근 남아프리카의 기온은 전 세계 평균의 두 배 수준으로 상승하면서 수온이 올라가 녹조가 더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과연 남은 코끼리들은 안전히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최연수 기자 choi.yeonsu1@joongang.co.kr
영상=왕준열 
동물을 뜻하는 ‘애니멀(animal)’은 영혼을 의미하는 라틴어 ‘아니마(anima)’에서 유래했습니다. 인간이 그렇듯, 지구상 모든 생물도 그들의 스토리가 있죠. 동물을 사랑하는 중앙일보 기자들이 만든 ‘애니띵’은 동물과 자연의 알려지지 않았던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애니띵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