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몇달 기다려도 못 받을 정도로 인기…G80 vs GV80 뭘 살까

CAR리뷰 천車만별은 중앙일보 자동차팀과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뷰가 협업해 제작하는 자동차 전문 연재 콘텐트입니다  

[7번째 리뷰] G80 vs GV80 뭘 사야 하냐고? 1부
 

[Car리뷰천車만별]⑦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올해 내놓은 G80과 GV80은 대기 기간만 수개월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덩치 큰 형과 동생처럼 같은 패밀리 룩을 따르지만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완전히 다른 두 장르라는 점에서 선택이 쉽지 않다. 어느 쪽을 선택할 것인가.
 
생긴 것 같지 않게 안락해, G80 전형적인 스포츠세단의 비율을 가졌지만 성향은 프리미엄 컴포트 세단에 가깝다. 동급 수입차와 비교할 때 큰 덩치와 넘치는 편의사양, 호사스러운 뒷좌석은 경쟁력을 높이는 요소다. G80과 GV80 모두 제네시스의 새로운 패밀리 룩을 따르는데, 완성도가 높다.
 
보기보다 큰데? GV80 멀리서 보는 것보다 가까이서 보면 GV80의 덩치는 정말 크다. 국산 양산차 가운데 가장 큰 전폭을 자랑한다. 억지로 7인승을 만드는 중형 SUV와 달리 후면이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어 비율이 좋다. 터치형 모니터와 운전석의 거리가 먼 건 단점.

제네시스는 전형적인 스포츠 세단의 비율을 보여준다.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두 줄씩의 쿼드 램프가 강한 개성을 나타낸다. 사진 제네시스

두 줄로 좌우 측면에 달린 쿼드 램프는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이다. 사진 제네시스
여백의 미를 강조한 G80의 인테리어. 간결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소재와 마무리가 돋보이지만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고급감은 조금 부족하다. 사진 제네시스
전자식 자동변속기는 다이얼 방식이다. 현대차가 개발한 8단 자동변속기는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와 견줘도 손색이 없는 성능을 발휘한다. 사진 제네시스
적재공간은 GV80 완승 G80의 뒷좌석은 수입 플래그십(최고급) 세단만큼 광활하다. 고급 옵션을 선택할 경우 후석 모니터와 인포테인먼트 조작 패널까지 달려 있다. 다만 이전 모델과 비교하면 트렁크 크기는 작은 편. 적재공간은 GV80이 압도적으로 넓다. 다만 스타일을 살리다 보니, 3열 좌석은 성인 남성이 타기엔 역부족.
 
뒷좌석은 G80이 압도적 비슷한 가격대의 수입 세단에선 볼 수 없는 편의 장비가 G80의 강점이다. 뒤로 젖혀지기까지 하는 뒷좌석은 ‘사장님’이 타도 손색이 없다. GV80의 2열 역시 승차감과 시야가 훌륭하다. 하지만 뒷좌석만큼은 G80이 한 수 위.

제네시스의 새로운 패밀리 룩이 처음 적용된 GV80. 국산 차 가운데 가장 큰 전폭을 자랑할 만큼 위풍당당한 체구다. 사진 제네시스

후면 역시 쿼드램프로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기했다. C필러 뒤의 쪽유리로 치켜 올라가는 디자인이 다른 SUV와 차별화된다. 사진 제네시스
인테리어 디자인은 G80과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르다. 센터페시아 모니터와 운전석의 거리가 좀 먼 건 단점이다. 사진 제네시스
22인치 크기까지 선택 가능한 휠은 대형 SUV의 위용을 더욱 강조해 준다. 다소 무른 느낌의 신차용 타이어는 조금 아쉬운 부분. 사진 제네시스
프리미엄브랜드 해외 성공, 가능할까
·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에서 4개월 연속 전년 대비 판매량이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신형 G80과 GV80의 미국 출시가 연기된 탓도 있는데 연내 두 신차의 출시를 검토 중이다. 
 
· 일단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주요 자동차 전문매체들도 일단 호평하고 있다. ‘카 앤 드라이버’는 “과감한 스타일을 바탕으로 럭셔리 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평가했다. 
 
· ‘안방 호랑이’가 되지 않기 위해선 미국 시장의 성공 여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1980년대 일본 렉서스의 성공 공식을 따르는 제네시스로선 반드시 미국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 
 
· GV80 디젤 모델의 엔진 떨림 현상을 비롯한 품질 이슈는 더는 나와선 곤란하다. 많이 고급스러워졌지만,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고급감, 감성이 필요한 시점.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