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빠가 바라본 문파 "문 대통령 존재 자체가 절대화"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이번 정치언박싱의 주인공은 세 명의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입니다. 이들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열혈 지지그룹인 ‘문파’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들어봤습니다. 이들은 모두 2000년대 초반부터 열혈 노사모 회원으로 활동했고, 지금도 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두환(56)씨는 온라인 공간에서 일부 극렬 문파의 공격성·배타성이 표출되는 이유에 대해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 활동을 하나의 놀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대통령을 지키기 위한 활동들도 올바른 방식으로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파에게는 문 대통령의 존재 자체가 절대화됐다”며 “팬심이 광기로 변한다면 광화문 집회에 나오는 태극기 부대와 다를 바 없다”고 했습니다.
 
또 다른 노사모 회원 유성수(59)씨는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신 것을 지켜본 일부 문파들은 그 책임의식과 부채의식으로 인해 문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는 것 같다”며 “건전한 비판조차도 발끈해서 대응하는 과도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부 문파의 과격한 행동이 민주당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들의 영향력이 민주당의 민주성을 해칠 만큼 위험한 수위에 이른 것 같진 않다”고 답했습니다.
 

관련기사

김기문(56)씨는 노사모 회원이면서 동시에 문 대통령의 공식 팬클럽인 ‘문팬’의 운영진 출신입니다. 그는 “문파의 행동은 그저 문 대통령에 대한 팬심일 뿐 당에 영향을 미치거나 주도권을 갖기 위한 행동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통제 범위를 벗어난 이들의 과격한 언행은 극소수의 목소리일 뿐”이라며 “정치권과 언론에서 이 부분을 과도하게 해석해 문파 전체를 매도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정진우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dino87@joongang,co.kr
영상=심정보·김은지·이세영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