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온노출' 백신 접종자 눈덩이…일주일만에 105명→1910명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는 모습. 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정부의 무료 접종사업 중단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문제가 된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1일 현재 1910명으로 파악됐다.
 
당초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질병청)은 상온에 노출된 백신 접종자는 없다고 밝혔지만, 접종자 수가 불어나면서 예방접종 사업 전반이 부실하게 관리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지난달 25일 이후 일별 누적 접종자는 105명→224명→324명→407명→873명→1362명→1910명으로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질병청은 이날 "현재 상온 노출 여부를 조사 중인 정부조달 (백신) 물량을 접종한 건수는 어제(9월 30일) 기준으로 총 1910건(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발표한 1362명에 비해 548명 늘어난 것이다.
 
강원과 울산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접종자가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673명, 전북 326명, 인천 214명, 경북 161명, 서울 149명, 부산 109명, 충남 74명, 세종 51명, 대구 46명, 광주 40명, 전남 31명, 대전 17명, 경남 10명, 제주 8명, 충북 1명 등이다.
 
질병청은 문제가 된 백신에 대한 품질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검사는 약 2주간 소요되는데, 사업 중단을 고지한 시점(9월 22일)을 고려하면 이달 6∼7일쯤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한편 앞서 질병청은 신성약품이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달 21일 밤 백신 접종 사업 중단 방침을 밝혔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현재 사용이 중단된 백신 물량은 총 578만명분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