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法 '개천절 차량집회' 9개 조건부 허가에···정 총리의 걱정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2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2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법원이 오는 3일 개천절 소규모 차량 집회를 허용하는 결정을 한 것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걱정하면서도 "법원에서 정해준 대로 합법적 집회만 하면 당연히 정부서도 존중할 것이고, 코로나19 전파 위험도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라고 1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 청취자가 '법원에서 개천절 집회 부분허가 결정이 나와서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의견을 내놓자 이같이 답했다.  
 
보수성향 시민단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이 개천절인 오는 3일 서울 6개 구간에서 소규모 차량 집회를 열겠다고 이날 경찰에 신고했다. 전날 법원이 차량 9대가 참여하는 소규모 차량 집회를 조건부 허가하면서다. 법원은 집회 차량을 최대 9대로 제한하고, 차량당 탑승 인원을 1명으로 제한하는 등 9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한 보수성향 시민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19일 서울 마포구 유수지 주차장에서 아들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부적절한 청탁이나 민원 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하고 있다. 뉴스1

한 보수성향 시민단체 회원들이 지난달 19일 서울 마포구 유수지 주차장에서 아들의 군 휴가 연장과 관련해 부적절한 청탁이나 민원 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하고 있다. 뉴스1

 
정 총리는 "법원이 정해준 가이드라인을 어기면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이 커질 것"이라며 "정부는 그런 불법 집회에 대해선 적극 차단하고, 해산도 시키고, 책임도 물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집회 참가자들이 법원이 내건 조건을 지키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걱정은 되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제지를 당할 것"이라며 "법원의 가이드라인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번 추석 이동 자제를 당부하며 자신을 핑계삼으라고 했던 '총리를 파세요 캠페인'이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총리를 팔아 이동 자제를 하는 게)아주 잘 팔렸다고 한다"며 "아마 남는 장사를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