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WTO총장 유명희 지지해달라"...메르켈 "적임자로 본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에게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20분간 메르켈 총리와 정상통화를 했다. 
 

文 "독일 통일 30주년 축하"

먼저 문 대통령은 "독일통일 30주년(10월3일)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 있는 날"이라고 했다. 
 
이에 메르켈 총리는 "독일통일 30주년에 뜻깊은 감회를 갖고 있다,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다"며 "성대하게 독일통일 30주년 행사를 치르고 싶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독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칭찬하며 "그동안 총리 리더십하에 독일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모범이 되어온 것에 경의를 표한다"고 하자,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온 한국의 대처 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고 화답했다.
 
한·독 정상은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서울 소재 국제백신연구소(IVI) 참여 등 협력, 필수 기업인 등 상호 인적교류 활성화(fast track)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에게 WTO 사무총장에 출마한 유 본부장의 지지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전화 통화를 제의한 것은 지난 9월 말 서한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WTO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한국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드리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4일 독일에 지지 요청 서한을 보낸 바 있다.
 
그러면서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해왔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며 "유 본부장은 이러한 신념을 실현할 수 있는 비전과 역량을 갖추고 있고 WTO를 발전시키고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임자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이 "한국의 최고명절 추석에 통화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코로나가 진정돼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빨리 오기를 고대한다"고 하자,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최고명절인 추석을 맞이한 것을 축하드린다. 시간이 늦었겠지만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시기고,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 간의 직접 소통한 것은 지난 2018년 10월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정상회의 이후 벨기에 브뤼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약 2년 만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