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 노경은 6이닝 1실점…LG에 승리

연합뉴스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우완 투수 노경은이 한가윗날 뜻깊은 선물을 안았다.

노경은은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3안타 1점으로 LG 타선을 잠재웠다.

롯데의 3-2 승리로 노경은은 두산 베어스에서 뛰던 2014년 4월 10일 이래 햇수로는 6년 5개월 20일, 날짜로는 2366일 만에 잠실구장에서 승리를 수확했다. 노경은은 전날까지 잠실구장서 11연패 중이었다. 또 LG를 상대로도 2016년 8월 31일 이래 4년 1개월, 1492일 만에 승리를 따냈다.

이에 반해 LG 선발 임찬규는 6⅓이닝을 3실점으로 던지고도 타선의 외면 탓에 3년간 이어온 롯데전 연승 행진을 3에서 끝냈다.

롯데 마무리 김원중은 천금의 세이브로 노경은의 잠실 징크스 탈출을 도왔다. LG가 김민성의 우중간 적시타로 2-3으로 따라붙은 8회말 2사 1, 3루에 구원 등판한 김원중은 채은성을 유격수 직선타로 요리해 한숨을 돌렸다. 이어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병살타를 엮는 등 노경은의 승리를 지켰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