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외수 장남 "오늘 한가위보다는 아버지 생일…큰 호전 없어"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 [이외수 SNS 캡처]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 [이외수 SNS 캡처]

소설가 이외수(74)씨의 아들이 아버지의 투병 소식을 전했다. 이 작가는 지난 3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이 작가의 장남 한얼씨는 1일 이 작가의 트위터에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 생일날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버지에 대한 좋은 소식이 생기면 바로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좀처럼 호전되지 않아 그러지를 못했다”며 “지금도 건강 상태가 썩 좋지는 않지만 많은 분이 기다려주고 기도해주셔서 더이상 미룰 수가 없었다”고 했다.  
 
이씨는 “아버지는 지난 3월 말 뇌출혈 수술을 받았고 수술은 성공적이었다”며 “수주 만에 눈을 떠 일반 병실로 옮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후에 재활병원으로 옮겨 재활 치료를 시작했다”며 “당시에는 의지가 강해 금세 일어설 것만 같았고 실제로 하루하루 눈에 띄게 좋아졌는데 지금은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입으로 음식물을 삼키는 것, 말씀하는 것 등이 힘든 상황”이라며 “최근 폐렴까지 앓아 급하게 일반병동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일찍 발견한 덕분에 다행히 빠른 조치를 할 수 있었고 폐렴은 잡을 수 있었다”면서도 “지금도 건강 상태가 썩 좋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면회가 어려운 상황 등을 언급하며 “평소 독자들과 만나는 일이 기쁨의 전부였던 아버지로서는 도무지 힘 날 일이 하나도 없다”고 했다.  
 
이어 “아버지 소식을 기다려주고 건강을 기도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남기고 싶다”며 “진심으로 감사하다. 행복한 한가위 되시라”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