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등권 탈출 위한 경쟁은 계속, '인천 vs 수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시즌 종료까지 단 네 경기만을 남겨놓은 하나원큐 K리그1 2020이 그야말로 혼돈 양상이다. 우승 경쟁을 펼치는 울산과 전북의 승점은 동률이 됐고, 인천은 지난 라운드에서 대승을 기록하며 113일만에 꼴찌를 탈출했다.

이번 주말에 열리는 24라운드 역시 치열한 레이스는 계속된다. 최하위는 벗어났지만 여전히 살 떨리는 강등 경쟁을 이어가는 인천과 수원의 맞대결, 우승을 위해 스스로 위기를 넘어야 하는 울산, 강원을 이끄는 골잡이 고무열 등 주목할 만한 경기, 팀, 선수를 알아본다.

◇매치 오브 라운드 - 강등권 탈출을 위한 경쟁은 계속된다, ‘인천vs수원’

시즌 내내 순위표의 아래를 맴돌며 강등 경쟁을 펼치던 인천과 수원이 지난 라운드 나란히 웃었다. 양 팀의 승리에는 많은 의미가 있었다.

먼저 인천은 성남을 상대로 6-0 대승을 거두며 6월 7일이후 113일만에 최하위를 탈출했다. 김준범의 시즌 첫 골, 무고사의 해트트릭, 김도혁의 멀티 골 등 다양한 선수가 골 맛을 봤고 이에 힘입어 인천은 구단 창단 이후 한 경기 최다 골의 역사를 새로 썼다. 또한 인천은 올 시즌 처음으로 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수원은 라이벌 서울을 상대로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5년 5개월 만에 슈퍼매치에서 서울을 꺾으며 11위에서 단숨에 9위까지 도약했다. 이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한 타가트는 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렸고, 수원은 시즌 첫 연승을 기록했다.

좋은 분위기에서 만나는 양 팀이지만 아직 강등권 탈출을 안심하기는 이르다. 파이널 그룹B에속한 7위부터 12위까지승점이 워낙 촘촘하고, 매 라운드마다 순위표는 요동치기 때문이다. 남은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한 만큼 갈길 바쁜 양 팀의 진검승부는 지금부터다.

한편 인천과 수원은 올 시즌 2번의 맞대결에서 1승1패로 팽팽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 강등권과 멀어지기 위해 반드시 상대를 잡아야만 하는 인천과 수원의 올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은 4일 오후 7시 JTBC G&S에서생중계된다.

◇팀 오브 라운드 - 스스로 위기를 넘어야만 우승으로 간다, ‘울산’

울산이 최근 다섯 경기에서 1승3무1패를기록하며 올 시즌 가장 큰 위기에 빠졌다. 울산은 여전히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지만 2위 전북과 한때 5점까지 벌어졌던 승점 차가 어느덧 동률이 됐다. 정규 라운드 종료까지 단 네 경기 남은 시점이다.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전북에 우승을 내준 뼈아픈 기억이 있는 울산은 이 위기를 스스로 극복해야만 우승의 자격이 주어진다.

최근 주춤한 모습이긴 하나 울산은 여전히 강팀이다. 지난 28일 발표한 국가대표 소집 명단에 울산 소속 선수가 9명이나 이름을 올리며 올 시즌 ‘대세구단’임을 입증했고, 득점 선두 주니오 역시 25골로 폭발적인 득점력을 선보이는 중이다.

한편 이번 라운드 울산은 상주를 만난다. 울산은 올 시즌 상주와 2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는데 두 경기에서 무려 9골을 몰아넣었다.

이번에도 울산은 상주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던 좋은 기억을 되살려 우승 레이스를 이어가고자 한다. 물러설 틈이 없는 울산과 상주의 맞대결은 2일 오후 5시 스카이스포츠에서 생중계된다.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강원을 이끄는 골잡이, ‘고무열’

강원은 지난 라운드 부산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며 기분 좋게 파이널 라운드를 시작했다. 이날 경기에서 고무열은 팀의 결승 골이자 본인의 시즌 7호골을 넣었다.

올 시즌 강원 유니폼을 입으며 활약 중인 고무열은 김지현과 팀 내 공동 득점 1위에 올라있다. 고무열은 시즌 초반 4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잠시 경미한 부상으로 주춤하기도 했다. 하지만 복귀 후에도 중요할 때마다 골을 터뜨리며 강원의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편 이번 라운드 강원은 성남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올 시즌 강원과 성남은 두 번의 맞대결에서 2무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올 시즌 성남과 첫 번째 맞대결에서 강원 데뷔골을 기록했던 고무열은 이번에도 성남의 골대를 노린다.

강원과 성남의 올 시즌 세 번째 맞대결은 4일 오후 2시 IB스포츠에서생중계된다.

◇하나원큐 K리그12020 24라운드 경기일정

울산 : 상주 (10월 2일 17시울산문수축구경기장, 스카이스포츠)
광주 : 대구 (10월 3일 16시 30분광주축구전용구장, JTBC G&S)
전북 : 포항 (10월 3일 19시전주월드컵경기장, 스카이스포츠)
강원 : 성남 (10월 4일 14시강릉종합운동장, IB스포츠)
서울 : 부산 (10월 4일 16시 30분서울월드컵경기장, 스카이스포츠)
인천 : 수원 (10월 4일 19시인천축구전용경기장, JTBC G&S)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