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日자산매각 발언에 "스가 총리 방한할 일 없을 것"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면서 “방한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가총리가 방한할 일은 없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법적으로나 국민감정으로나 수용 불가능한 조건을 내세우는 것을 보니 스가총리가 방한할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적었다. 스가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하기 전 교도통신은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한국이 일본 기업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방한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캡쳐]

[이재명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캡쳐]

 
이 지사는 “일본과 한국은 복잡하고 미묘한 역사적, 국제정치학적, 외교군사적, 경제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정치외교와 경제사회 분리, 상호존중과 이해라는 큰 원칙을 지켜야 합니다. 일본이 아무리 부인해도 침략과 잔혹한 인권침해의 역사는 대한민국에게 역사적 진실이자, 현실입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명확한 3권분립으로 정치의 사법 개입이 금지된 대한민국은 정치의 사법판결 개입은 불법이고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일본의 ‘징용판결에 대한 정치개입’ 요구를 이해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강제노역 문제는 누가 뭐라하든 가해자인 일본이 만든 문제입니다. 진정한 화해를 위한 사과는 피해자가 용서하고 그만하라 할 때까지 진심으로 하는 것이지 ‘옜다, 사과’로 쉽게 끝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양국의 진정한 국익에 부합하는 미래지향적이고 합리적인 한일관계의 새 장이 열릴 것을 기대했던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실망스럽습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