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명서 발급수익 수십억인데…종합병원 회계장부엔 '0원'

서울아산병원 동관 전경. 중앙포토

서울아산병원 동관 전경. 중앙포토

종합병원들이 증명서 발급으로 연간 수십억을 벌어들이면서도 정작 회계 공시에는 이를 누락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1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6∼2018년 3년간 100병상 이상의 '(상급)종합병원' 268곳이 진단서 등을 발급해주고 얻은 제증명료 수익은 총 2138억원에 달했다.
 
이중 절반 가량인 131곳은 2018 회계연도 제증명료 수익을 ‘0원’으로 신고했다. 이 가운데 ‘빅5’ 중 하나인 서울아산병원도 포함됐다.  
 
자료에 따르면 ‘빅5’로 불리는 서울 주요 대형병원 다섯 곳 중 한 곳을 제외한 나머지가 2018년도 제증명료 수익이 많은 병원 1~5위를 차지했다.  
 
신촌세브란스병원 34억7190만원(이하 2018년 기준), 서울대학교병원 27억2290만원, 삼성서울병원 19억4580만원, 부산해운대백병원 18억4010만원, 서울성모병원 18억3960만원 순이었다.  
 
이 의원 측은 이같은 신고액을 고려했을 때 서울아산병원의 제증명료 수익도 10억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고시한 재무제표 작성 방법에는 제증명료 수익 항목을 다른 수익과 구분해 작성하게 되어있고, 기준에 명시된 항목을 임의로 없애서는 안 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의료법상 이 같은 회계기준을 지키지 않으면 복지부가 시정 명령을 내릴 수 있지만 지금까지 이 같은 제재는 단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2월 의료기관 투명성 제고를 위해 회계기준 적용대상을 기존 종합병원 이상에서 병원급까지 확대시키는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됐다”며 “이제라도 복지부가 제대로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