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편의점 식품위생법 위반 3년 사이 2.5배 늘어…적발 1위는 GS25

서울 중구 한 편의점.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뉴스1

서울 중구 한 편의점.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뉴스1

편의점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가 최근 3년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별로는 GS25가 가장 많이 적발됐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 제출받은 ‘편의점 브랜드별 식품위생법 위반현황’ 자료에 따르면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은 2016년 268건에서 2019년 670건으로 2.5배 증가했다.  
 
2016년부터 최근 5년간 집계한 위반 건수는 총 1848건이었다. 이중 GS25가 680건(36.8%)을 차지했고 CU 559건(30.2%), 세븐일레븐 398건(21.5%) 순이었다.
 
주요 위반 유형으로는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및 판매로 대표되는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이 942건(51.0%)으로 절반 이상, ‘위생교육 미이수’가 584건(31.6%)으로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1인 가구 증가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편의점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점점 늘어나면서 위생문제의 중요성도 함께 커지고 있다”며 “편의점 식품 위생에 빈틈이 없도록 관리 당국 및 본사의 세심한 관리 및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