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론토 첫 시즌 마친 류현진, "내년에도 이기는 경기 하겠다"

 
경기 후 화상으로 인터뷰하는 토론토 류현진 [MLB닷컴 프레스박스 캡처]

경기 후 화상으로 인터뷰하는 토론토 류현진 [MLB닷컴 프레스박스 캡처]

 
"전체적으로 어려운 경기였다. 내가 장타를 막아내지 못했다."
 
포스트시즌을 조기 마감하게 된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3)이 아쉬운 심정을 털어놨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각) 탬파베이 레이스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1과 3분의 2이닝 8피안타(2피홈런) 7실점(3자책점)으로 부진해 패전 투수가 됐다. 토론토는 1차전(1-3)에 이어 2차전도 2-8로 패해 4년 만의 가을 야구에서 2패만 안고 퇴장하게 됐다. 
 
류현진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에서 "구속이 평소보다 조금 덜 나오긴 했지만, 그보다는 실투가 문제였다. 실투가 장타 두 개로 연결됐다. 초반에 모든 변화구가 안타로 이어지면서 전체적으로 어려운 경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또 "탬파베이 타자들이 한 구종만 노린 건 아니다. (1차전 아닌 2차전에 나서게 된) 과정에도 전혀 아쉬움이 없다. 다만 내가 장타를 막았어야 했는데, 그게 잘 안 돼서 대량 실점으로 연결됐다"고 자신에게 책임을 돌렸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계약을 했다. 새 팀에서의 첫 정규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는 "나뿐만 아니라 모든 팀원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포스트시즌 두 경기 전까진 우리 선수들이 홈구장(로저스 센터)을 쓰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잘 견뎌내고, 잘해냈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어 "제구가 안 되는 날 장타를 많이 맞기는 했지만, 그런 경기를 빼고는 올 한 해가 잘 지나간 것 같다. 내년에도 항상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