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성비 좋은 패밀리 캠핑카, 소음은 신경쓰여…벤츠 ‘더 뉴 GLB∙GLA’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지난달 본격 판매에 들어간 메르세데스-벤츠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GLB와 GLA는 첫인상부터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비교)가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특히 GLB의 경우 소형 SUV로 분류되지만, 차체 길이가 4650㎜로 투싼과 싼타페의 중간 정도다. 휠베이스(앞바퀴와 뒷바퀴 거리)는 2830㎜로 싼타페보다 길다.  
 

[타봤습니다]

그래서인지 착석하는 순간 소형 SUV치고 꽤 넓게 느껴진다.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음성인식 기능을 지원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와이드 디스플레이로 이어져 시원하다. 디스플레이 아래 세 개의 원형 통풍구는 스포티한 감성을 더한다.  
 

5000만원대 수입SUV로는 실내 넓고 기능 다양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실제로 GLB 250 4MATIC 모델에는 벤츠의 고성능 브랜드 AMG 라인이 기본 사양으로 적용돼 있다. 나파 가죽을 씌운 알파벳 ‘D’ 모양 스포츠 스티어링 휠도 독특하고, 분홍빛 스티치(박음질)를 입힌 시트는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시승 전 어두운 실내 주차장에서 시동을 걸었더니 엠비언트 라이트(실내 무드등)가 들어와 고급스런 느낌을 줬다. GLB는 5420만원에서 시작하는데 벤츠라는 브랜드를 생각하면 패밀리 캠핑카로 가성비가 수준급이다. 2열 레그룸도 967㎜로 좁지 않은 편이고, 트렁크 공간은 570L로 GLC(550L)보다 넓다. 파노라마 선루프도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2열을 접은 트렁크 공간은 1805L로 키 175㎝인 성인 남성이 충분히 누울 수 있는 규모였다. 거의 180°로 접어지는데, 통상의 차량처럼 어깨 왼쪽∙오른쪽의 버튼을 눌러 눕히는 게 아니라 시트 하단, 안전벨트 탭 반대편의 끈을 잡아당겨 눕히고, 각도 조절도 할 수 있다. 
 

묵직함 대신 경쾌함, 바닥소음은 올라온다

지난 23일 서울에서 경기도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인근까지 71㎞ 구간을 갈 때는 GLB, 돌아올 때는 GLA를 시승했다. 묵직하게 나가는 벤츠의 프리미엄 라인업과 달리 GLB∙GLA는 차체가 가볍고, 바닥 소음이 다소 많이 올라온다고 느껴졌지만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다.  
 
시승한 GLB 250 4MATIC은 최고 출력 224마력, 최대 토크 35.7㎏·m다.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6.9초 걸린다. 신호등 앞에 멈췄다 다시 가속하는데 시속 130㎞까지 올라가도 부대낌이 없었다. 코너를 돌 때도 중심을 잘 잡았다.
 
문제는 차의 통신 기능으로 수신되는 ‘재난문자 메시지’였다. GLA 차량을 몰고 서울로 돌아오는데 짧게는 연달아, 길게는 1~2분에 한 번씩, 가평과 상관없는 ‘전남 지역 수해 상황’ 경고까지 쉴 새 없이 알림이 왔다. 도로변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설정’에 들어가 그동안 온 문자를 다 삭제하고 알림 기능도 껐지만, 소용이 없었다.   

애플 카플레이·2열 송풍구는 추가 비용 

벤츠코리아는 이에 대해“차량 연식에 따라 다르지만 ’라디오’ 메뉴에 들어가서 ‘방송국 뉴스’ 옵션을 해제하면 차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재난문자 관련 민원은 벤츠뿐 아니라 최근 수입 신차를 사는 소비자들이 계속 제기하고 있다. 잘 꺼지지 않는다면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는 게 낫겠다. 
 
GLB∙GLA는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기본 장착하진 않았다. ‘메르세데스 미(me) 스토어’에서 40만원에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GLB·GLA는 가격 경쟁력을 고려해 스마트폰 연동 기능을 포함하지 않았다”며 “향후 고객 피드백이 많아지면 옵션 구성은 언제든지 바꿀 수 있다”고 설명했다.  
 

GLA, GLB보다 작지만 기능적 차이 없어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250 4MATIC. 박성우 기자
2열 송풍구가 선택 사양(105만원)인 점도 일부 소비자들에게 감점 요소일 수 있겠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없다. 변속 레버는 다른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처럼 운전대 오른쪽, 보통 와이퍼 작동하는 곳에 있다.
 
GLA는 GLB보다 차체 길이(4440㎜)가 약간 짧은 것 외엔 특별히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없다. 굳이 꼽는다면 깜빡이 소리가 가볍게 느껴진다는 점 정도다. GLA는 BMW X1과 비교되지만 GLB는 동급 비교 대상이 사실상 없다. 가격을 줄이면서 최대한의 기능을 넣어 젊은 세대를 공약한 듯하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