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광현, 빅리그 PS 데뷔전 3⅔이닝 3실점…승리는 불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2)이 데뷔 첫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등판에서 승패 없이 물러났다. 
 
김광현은 1일(한국시각) 펫코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NLWC·3전 2승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1차전에 선발 등판해 3과 3분의 2이닝 5피안타 2볼넷 3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빅리그 첫 시즌을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62로 마친 김광현을 1차전 깜짝 선발로 내세웠다.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는 "김광현이 잘 던졌기 때문"이라고 믿음을 보였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1회 초 4점을 먼저 뽑아 김광현은 4-0 리드를 안고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흐름이 순조롭지는 않았다. 1회부터 3회까지 매 이닝 선두 타자를 내보냈고, 실점으로 연결됐다.  
 
김광현은 1회 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에게 볼넷, 매니 마차도에게 우전 안타를 차례로 내줘 무사 1·3루에 몰렸다. 에릭 호스머에게 중견수 희생 플라이를 맞아 첫 점수를 내줬다. 2회 말엔 제이크 크로넨워스에게 한가운데 펜스 상단을 때리는 3루타를 내준 뒤 다음 타자 오스틴 놀라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했다.  
 
6-2로 점수 차가 다시 벌어진 3회 말에도 선두 타자 타티스 주니어를 좌전 안타로 내보낸 게 추가 실점의 빌미가 됐다. 2사 1루에서 윌 마이어스와 토미팸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추가 실점했다.  
 
김광현은 4회 말 첫 타자 놀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처음으로 선두 타자를 잡고 이닝을 시작했다. 하지만 2사 후 트렌드 그리섬에게 볼넷을 내주자 결국 세인트루이스 벤치가 움직였다.  
 
김광현은 6-3으로 앞선 2사 1루서 라이언 헬슬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팀이 앞선 상황에서 교체됐지만, 5회를 채우지 못해 승패 없이 물러나게 됐다. 투구 수는 76개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