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리고 여유롭게, 배낭여행자들이 그리워하는 낙원

⑥태국

세 컷 세계여행
 올 추석 연휴는 원래 해외여행의 최적기였습니다. 이틀만 휴가를 쓰면 9일 연휴가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하나 모든 계획이 틀어졌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해외여행은 사실상 금지되었습니다. 아쉬운 마음 조금이라도 달래시라고 9일간의 랜선 해외여행을 준비했습니다. 하루에 한 나라씩 모두 9개 나라의 명소를 사진 세 장으로 보여드립니다. 나라별 명소는 각 나라 관광청의 추천을 따랐습니다.  
 

치앙마이

[사진 태국관광청]

[사진 태국관광청]

코로나19 확산 전까지, 한국에서는 ‘한 달 살기’ 여행이 유행했습니다. 한 지역에 한 달간 머무르며 지역의 시간과 삶에 스며드는 여행을 말합니다. 한 달 살기 유행을 선도한 도시가 치앙마이입니다. 태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데도 과히 복잡하지 않습니다. 물론 물가도 쌉니다. 근사한 카페와 갤러리도 많고, 조금만 외곽으로 나가면 깨끗한 자연이 기다립니다. 무엇보다 느긋한 생활방식을 추구하는 사람이 많다 보니 도시의 공기 자체가 여유롭습니다.
 

방콕 

 [사진 태국관광청]

[사진 태국관광청]

방콕의 카오산 로드는 배낭여행자의 성지로 불립니다. 저렴한 게스트하우스부터 여행사, 버스회사 등이 골목에 몰려 있습니다. 배낭여행족이 아니어도 카오산 로드는 흥미진진한 여행지입니다. 길을 걷다 배고프면 2000원짜리 팟타이(볶음국수)를 사 먹고, 다리가 아프면 발 마사지를 받습니다. 마음에 드는 음악이 나오는 펍에 들어가 얼음 탄 맥주를 마시기도 합니다. 전 세계 배낭여행자들이 카오산 로드의 끈적한 공기를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푸껫 

[사진 태국관광청]

[사진 태국관광청]

10여 년 전만 해도 푸껫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신혼여행지였습니다. 하와이를 비롯한 신흥 여행지에 밀리고 있다지만, 푸껫의 명성은 여전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푸껫의 관광산업은 직격탄을 입었습니다. 반면에 바다가 숨 쉴 틈을 가지게 된 건 어찌 보면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태국 정부는 급증한 관광객 때문에 몸살을 앓던 피피섬 마야 해변을 2021년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