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 '모친상' 우원식 글 공유하며 "韓에 봄 오면 좋겠다"

사진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사진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원식 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며 "한반도에 진정한 봄이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모친상을 당한 우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북한에 있는 누나를 언급하며 "황해도 연안과 재령에 사는 정혜 누나, 덕혜 누나, 오늘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10년 전 정혜 누님 만날 때도 만나지 못했던 덕혜 누나 만나길 평생 기다리다가 결국 못 보고 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정혜 누나, 덕혜 누나 없는 자리가 어쩐지 쓸쓸하기만 하다"며 "어머니를 104세까지 살게 한 힘은 바로 언젠가 누나를 만나겠다는 간절함 때문이라는 사실이다. 끝내 누나 얼굴을 못 보고 눈 감으셨으니 어찌 호상이라고만 할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사진 우원식 의원 페이스북

사진 우원식 의원 페이스북

이에 윤 의원은 30일 해당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며 "남은 가족들이 부모님의 호상을 호상이라 느끼며 편히 보내드릴 수 있는 그런 날. 눈을 감으면서도 그리움을 안고 편히 눈감을 수도 없는 그런 날 말고 오늘 같은 날, 오늘 같은 날에"라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