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층서 뛰어내린 주민, 행인이 깔아준 '이것' 덕분에 살았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연합뉴스

불을 피해 건물 3층에서 뛰어내린 주민이 행인이 깔아준 스티로폼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29일 오후 5시 49분쯤 대전 중구 대사동의 한 빌라 건물 3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집 내부와 집기류 등을 태우고 25분 만에 꺼졌다.
 
빌라 거주자인 A씨(60대)가 창문으로 대피하다가 떨어져 허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이 상황을 우연히 목격한 B씨(62)가 주변에 있던 스티로폼을 바닥에 깔아준 덕분에 크게 다치지 않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B씨가 스티로폼 위치를 잘 조정하는 등 의인처럼 아주 대처를 잘 해주셨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