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3년식을 2019년식으로…중고차 ‘라벨갈이’ 일당 무더기 검거

한 자동차 생산 공장 내 조립 라인. 연합뉴스

한 자동차 생산 공장 내 조립 라인. 연합뉴스

중고차의 제작연도를 위·변조해 판매한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은 일명 ‘라벨갈이’를 통해 중고차 수백대 제작연도를 조작하는 수법을 썼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중고차의 제작연도를 조작해 최근 만들어진 것처럼 자기인증표시를 위·변조한 혐의(자동차 관리법 위반)로 A씨(64)를 검거했다고 29일 밝혔다. 위·변조한 인증표시를 중고차에 붙여 재판매한 중고차에 붙여 판매한 중고차 수출업자와 판매업자 등 88명도 검거했다.  
 
이중 렌트카 자기인증표시를 위·변조해 해외로 빼돌린 B씨(45) 등 2명은 구속했다.  
 
현행 자동차관리법은 자동차 제작자나 수입자가 제작연도, 차대번호 등의 정보를 차량에 부착해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이들은 이 표시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라벨갈이’는 자동차 제작연도가 적힌 자기 인증 표시를 바꿔 최근 차량이 생산한 것처럼 조작하는 것을 말한다.  
 
경찰에 따르면 광고 대행업체를 운영하는 A씨 등 2명은 지난 2018년 5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PC 프로그램을 이용해 모두 738대의 자기인증표시를 위·변조한 혐의(자동차관리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됐다.  
 
중고차 수출업자와 판매업자로부터 자동차 제작연도를 최신식으로 바꿔달라는 주문을 받아 위·변조를 해온 A씨는 한 국내 생산 자동차의 경우 2013년도를 2019년도로 조작하기도 했다. A씨는 1건당 4만원씩 받아 1년3개월간 2950여만원을 챙겼다.
 
A씨는 이같은 수법으로 대당 최대 수천만원의 차익을 남기고 주로 해외로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해 9월 자기인증 표시가 위조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1년간 수사 끝에 이들 일당을 모두 검거할 수 있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