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와 재래시장 간 文 "국민들 지갑은 닫지 않았으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인왕시장에서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내(김정숙 여사)와 함께 가까운 재래시장을 다녀왔다"며 "힘내라고 격려해주시는 분들도 많아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 인왕시장 등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들어오기 전에 다녔던 시장"이라며 "사과도, 배도, 채소들도 가격이 많이 올랐다. 폭우와 태풍 피해 탓"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확이 줄어 시름이 깊은 농민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손님이 준 데다 가격이 오른 만큼 다들 적게 사 간다는 시장 상인들의 걱정도 컸다"고 덧붙였다.
 
그는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어려운 농축어민들과 상인, 자영업자들을 위해 소비생활은 위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내와 함께 가까운 재래시장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내와 함께 가까운 재래시장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많이 줄었다며 "일단 8·15 이전 수준까지 갔다. 점차 안정세로 가고 있고, 특히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일일 확진자 수가 많이 줄어 매우 다행"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래도 안심은 이르다"며 "이번 추석 연휴까지 잘 넘겨야 걱정을 덜 수 있다. 추석 연휴만 잘 넘기면 주춤했던 경제도 다시 힘을 낼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내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추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장바구니 카트를 직접 끌며 시장 곳곳을 둘러봤다"며 "가는 곳마다 '많이 파세요' '명절 잘 보내세요'라고 상인들을 격려했다"고 했다. 청와대는 또 "상인들이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라고 외쳤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 내외는 귤·거봉·사과·밤·쪽파·새우·민어·쇠고기·당근·시금치·떡·마늘·무 등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 29만9000원어치를 구매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