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만, WC 시리즈 로스터 포함 여부 30일 결정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부상으로 이탈한 최지만(29·탬파베이)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와일드카드 시리즈 출전 여부는 30일(한국시간) 결정된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29일(한국시간) 현지 매체와 화상 인터뷰에서 "최지만 등 부상 선수들이 정상 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건 팀에 긍정적인 소식"이라며 "로스터 마감 시간(29일 오전 10시·현지시간)까지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만은 지난 13일 보스턴과 홈 경기에서 왼쪽 햄스트링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그는 29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팀 훈련에서 내야 수비 훈련과 라이브 타격 훈련을 소화하며 포스트시즌에 대비해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MLB닷컴은 "부상 회복 중인 최지만과 얀디 디아스는 복귀가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두 선수에게 어떤 역할을 맡겨야 하는지가 문제다. 만약 최지만과 디아스가 지명타자로만 활용이 가능하다면 탬파베이는 수비 유연성이 크게 떨어지게 된다. 이에 예상과 다른 결정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지만이 와일드카드 시리즈 로스터에 포함된다면 동산고 선배인 류현진(33·토론토)과 한국인 메이저리거 투타 맞대결 여부도 관심을 끈다. 류현진은 1일 오전 5시에 시작하는 탬파베이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 선발 투수로 확정됐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