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TS 백만장자·방시혁 억만장자" 빅히트 기업공개 외신도 주목

영어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기록 행진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영어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기록 행진 중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은 백만장자가, 프로듀서 방시혁 빅히트 대표는 억만장자가 됐다." 
 
미 CNN방송은 28일(현지시간) 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기업 공개(IPO)와 관련해 이같이 보도하며 주식 부호 반열에 오르게 될 BTS 멤버들을 조명했다. 
 
빅히트는 28일(한국시간) 기관투자자 수요 예측에서 경쟁률 1천117.25대 1을 기록하며 공모가가 13만5000원으로 결정됐다고 공시했다. 빅히트의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약 4조8000억원이다. 
 
방 대표는 빅히트 주식 43%를 보유하고 있으며 상장에 앞서 지난달 3일 BTS 멤버 7명에게 모두 47만8695주의 보통주를 균등하게 증여했다. 13만5000원으로 결정된 공모가에 따르면 BTS는 멤버 1인당 92억3000만원어치의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CNN방송은 "BTS는 비틀스의 성공과 비견되는 7인조 그룹으로 전 세계에 '아미'라고 불리는 팬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BTS의 성공은 빅히트가 수익성 좋은 (음악 산업) 제국이 되는 데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일부 외신들은 빅 히트 상장과 향후 주가 흐름에서 BTS 팬들이 미칠 영향력에 주목했다. 
 
팝 전문 매체 빌보드는 BTS 팬들의 공모주 청약 움직임과 관련해 "기관투자자들은 물론이고 팬들도 줄을 서고 있다"며 "BTS 팬클럽이 빅히트 주식을 사기 위해 아우성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BTS 공모가가 팬들의 엄청난 관심을 반영하는 가격으로 책정됐다"며 "팬들이 빅히트의 주가를 앞으로 더 올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