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 내년부터 모든 앱 결제에 수수료 30% 물린다

구글플레이 기프트카드 자료사진. 홍지유 기자

구글플레이 기프트카드 자료사진. 홍지유 기자

구글이 자사의 앱 스토어인 '구글플레이'의 모든 결제 금액에 30% 수수료를 물리는 방안을 내년 중 시행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은 게임 내 결제에만 적용된 정책이었으나, 이를 모든 영역으로 확대하겠다는 의미다.
 
구글은 29일 "구글플레이를 통해 배포되는 앱 중 디지털 재화에 대한 인앱결제(IAP)를 제공하는 앱은 구글플레이 결제 시스템을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구글의 IAP 강제적용은 현재 게임 앱에만 한정돼 있다. 다른 앱에서는 자체 결제 시스템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경우 구글에 수수료를 낼 필요가 없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구글의 IAP가 강제 적용되면서 수수료를 내야 한다.
 
유예기간은 구글플레이에 신규로 등록되는 앱의 경우 1월 20일부터 적용된다. 기존 앱은 내년 10월부터 구글플레이 IAP가 의무 적용된다.
 
구글은 "지속적인 플랫폼 투자를 가능케 하며 이런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구글플레이와 개발자의 동반성장을 추구한다"고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구글의 IAP 강제 정책에 따라 앱 서비스 가격이 일부 인상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예를 들어 네이버웹툰 이용권(쿠키) 1개는 현재 구글플레이에서는 100원이지만, 수수료 부담이 있는 애플 앱스토어에선 120원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