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도훈 만난 비건 "창의적 아이디어 논의…北 관여 필요"

28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워싱턴 국무부에서 협의를 마친 뒤 청사를 나고 있다. 박한별 JTBC 영상취재기자

28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워싱턴 국무부에서 협의를 마친 뒤 청사를 나고 있다. 박한별 JTBC 영상취재기자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8일(현지시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반도 문제와 관련,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어떤 아이디어인지 밝히진 않았지만, "아이디어에 감사한다"며 한·미 두 나라만으로 할 수 없고 북한의 관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한국 공무원 사살, 미국도 충격"
"대화할 수 있도록 미국은 계속 열려 있어"
"북미관계 정상화 위해 외교에 전념"
이도훈 본부장 "최근 제일 좋았던 대화"

대북특별대표를 겸하고 있는 비건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국무부 청사에서 이 본부장을 만났다. 이후 둘은 나란히 취재진 앞에 서서 협의한 내용을 간략히 설명했다. 
 
비건 부장관은 북한군이 한국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서도 "물론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뿐 아니라 미국에도 심히 충격적인 일(very disturbing)"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북이 준비됐을 때 논의할 수 있도록 (미국은) 계속 열려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발생한 현안을 대화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비건 장관이 언급한 '건설적인 방안'과 '창의적인 아이디어'에는 '종전선언'이 포함됐을 거란 분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지지를 국제사회에 호소했다. 전날 이 본부장이 덜레스 공항에서 특파원을 만났을 때도 "당연히 종전선언 이야기도 할 생각"이라며 "안 된다고 하기 전에 같이 한번 앉아서 이야기하면 공감대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힌 바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협의를 한 뒤 취재진 앞에 서서 이야기하고 있다. 박한별 JTBC 영상취재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협의를 한 뒤 취재진 앞에 서서 이야기하고 있다. 박한별 JTBC 영상취재기자

최근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장의 신간에서 3년 전 미국이 북한 선제공격을 고려했다는 내용이 논란이 됐다. 이를 의식해선지 비건 부장관은 한반도 문제에서 외교적 노력을 거듭 강조했다. 비건 부장관은 "한반도에서 함께 외교를 계속 진전시킬 수 있는 건설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과 비핵화 ^모든 한민족에 더 밝은 미래와 ^북·미 간의 관계 정상화를 위해 한미가 외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이 본부장도 이번 협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근의 대화 중 제일 좋았다"며 "비건 대표와 앞으로도 다양한 수단과 계기를 통해 협의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phil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