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오늘 아침 광화문광장 백선엽 분향소 철거

서울시가 2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차려진 ‘고(故) 백선엽 장군 분향소’를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실시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40분쯤부터 몽골 텐트 4개 동과 집회 물품 철거를 시작해 약 20분 만에 끝냈다.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차려졌던 '고(故) 백선엽 장군 분향소'가 철거된 자리에서 구청 청소행정과 관계자가 물청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차려졌던 '고(故) 백선엽 장군 분향소'가 철거된 자리에서 구청 청소행정과 관계자가 물청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또 광장 불법점용에 대한 변상금과 행정대집행 비용을 주최 측에 청구키로 했다.
 
이날 서울시의 행정대집행에는 서울시 직원 30명, 종로서 경찰관 등 400명, 종로소방서 직원 10명, 용역업체 직원 40명 등 총 480명이 동원됐다. 철거 당시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분향소는 지난 7월10일 백 장군 별세 후 7월16일에 설치됐다. 서울시는 49재ㆍ100일 추모 등 설치 목적을 변경해 불법 무단점유 상태가 계속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행정대집행 계고를 8차례 하고 자진철거 요청도 했으나 주최 측은 철거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서울시는 “지난 70여 일간 수차례에 걸친 법적ㆍ행정적 조치에도 불구하고 주최 측이 장기적으로 광화문광장을 불법점유함에 따라 시민불안과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위험이 가중돼 이를 방지하기 위해 행정대집행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 텐트를 설치한 ‘고 백선엽장군장제추모위원회’(집행위원장 조원룡)측에 불법점용에 대한 변상금 약 2200만원을 부과하고, 행정대집행에 따른 비용도 청구할 방침이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