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우의 스포츠랩소디] 축구와 맥주, 과묵한 영국인도 입을 연다

 
영국인들은 과묵하고 사교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런던 지하철이나 기차에서 만나는 이들은 신문·책 혹은 휴대폰을 보고 있거나, 헤드폰을 끼고 음악을 듣는다. 대화하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영국인들은 옆 사람과 말하기 싫어서 책을 읽는 척한다는 우스갯소리도 있다. 처음 보는 영국인과 말을 트고 이야기를 이어가기는 쉽지 않다.

축구팬이 펍(pub)에서 즐기는 법②

 
하지만 펍이라면 다르다. 펍에서는 옆자리의 영국인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 날씨 등 여러 가지 주제가 있겠지만, 필자의 경험에 의하면 영국 남자와 대화하기에 가장 좋은 주제는 축구다. 
 
여러분이 펍에 처음 방문했다면 바에서 생맥주를 어떻게 주문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울 것이다. 국내에서는 주로 500cc(500ml) 잔에 생맥주를 따라준다. 영국 펍에서는 파인트(pint)라는 단위를 쓴다. 파인트는 568ml다. 따라서 여러분은 파인트 단위로 맥주를 주문해야 하는데, 주의할 점이 있다. 영어에서는 p 와 f 발음을 정확히 구분하지 않으면 알아듣지 못한다. 축구(football) 같은 쉬운 단어도 p 로 발음하면 그들은 절대로 못 알아듣는다. 따라서 영어 발음의 기본중의 기본인 p 와 f 발음을 구분해서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또 한 가지. 간혹 핀트라고 발음하는 분들이 있는데, 핀트가 아니고 파인트다.
 
파인트 잔에 담긴 라거와 크립스. 사진은 대표적인 파인트 잔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유명 맥주 브랜드는 자사만의 고유한 파인트 잔을 사용하기도 한다. 사진=버밍엄 메일

파인트 잔에 담긴 라거와 크립스. 사진은 대표적인 파인트 잔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유명 맥주 브랜드는 자사만의 고유한 파인트 잔을 사용하기도 한다. 사진=버밍엄 메일

 
p 발음을 연습한 여러분은 이제 바텐더에 다가가서 이렇게 말해야 한다. “a pint of 맥주 이름, please”. 만약 “a pint of 라거(lager)”라고 하면 대부분의 바텐더는 무슨 라거를 원하는지 되물어볼 것이다. 따라서 라거 또는 에일을 달라고 하지 말고 맥주 브랜드를 말해줘야 한다. 예를 들면, 국내에서도 인기있고 영국 펍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벨기에 맥주 스텔라 아르투아를 주문할 때 “a pint of Stella, please”라고 하면 된다.
 
파인트의 양이 자신에게 많다고 생각하면 절반인 하프 파인트(half pint)를 주문할 수 있다. 이런 경우 “a half of 맥주 이름, please”라고 하면 된다. 그런데 하프 파인트는 남자보다 여자들의 음료라는 인식이 있기 때문에 남자가 하프 파인트를 주문하면 친구들이 짓궂게 놀릴 수도 있다. 필자는 많은 펍을 가봤지만, 하프 파인트를 마시는 남자를 본 기억이 거의 없다.
 
주문을 하면 바텐더가 여러분의 맥주를 가져오면서 가격을 말해줄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주의할 점이 있다. 예를 들어 5파운드(pound)를 달라고 하는데, 영국 화폐 단위인 파운드가 아닌 퀴드(quid)라고 발음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퀴드는 파운드의 속어로 널리 쓰이는 표현이다. 미국 달러를 버크(buck)로 칭하는 것과 비슷하다. 아울러 1파운드는 100펜스(pence)이고 50, 20, 10펜스 등의 동전이 있다. 영국인들은 펜스를 줄여서 p로 표기하고 피(pee)라고 발음한다.
 
사진=BBC

사진=BBC

 
계산은 현금이나 신용카드로 할 수 있다. 여러분이 영국은행이 발행한 카드를 가지고 있지 않다면 현금을 지불하는 것이 여러모로 편하다. 파운드화에서 액수가 가장 큰 지폐는 50파운드다. 관광객들이 주로 들고 다닌다. 위조지폐는 50파운드에서 주로 나타나기에 영국의 많은 소매점이나 펍 등에서는 이를 받기 주저하거나 거절한다. 따라서 다른 지폐를 미리 준비하자.
 
계산을 마치면 바텐더는 십중팔구 여러분에게 치어스(cheers)라고 말할 것이다. 치어스라고? 치어스를 건배로만 알고 있는 여러분은 당황스러울 것이다. “아니, 왜 바텐더가 나하고 건배를 하자고 하지?”
 
여기서 말하는 치어스는 생큐(thank you)라는 뜻이다. 격식 없는 자리에서 쓰는 표현으로 영국에서 널리 쓰인다. 이외에도 타(ta)라는 말도 즐겨 쓰는 표현인데, 역시 생큐와 같은 뜻이다. 
 
기독교 문화권에서는 금요일에 (특히 사순절 기간 중에) 육류 섭취를 금기시하는 전통이 있다. 이에 금요일에는 육류 대신에 생선을 먹기 시작했고, 금요일에 피쉬 앤 칩스를 먹는 전통도 여기에서 시작됐다. 영국과 아일랜드에서는 생선 중에서 주로 ‘대구(cod)’로 피쉬 앤 칩스를 만든다.

기독교 문화권에서는 금요일에 (특히 사순절 기간 중에) 육류 섭취를 금기시하는 전통이 있다. 이에 금요일에는 육류 대신에 생선을 먹기 시작했고, 금요일에 피쉬 앤 칩스를 먹는 전통도 여기에서 시작됐다. 영국과 아일랜드에서는 생선 중에서 주로 ‘대구(cod)’로 피쉬 앤 칩스를 만든다.

 
한국인과 달리 영국인은 펍에서 술을 마시면서 안주를 거의 먹지 않는다. 어쩌다 먹는 안주는 크립스(crisps)라고 불리는 감자튀김 정도이다. 크립스 주문은 이렇게 하면 된다. “크립스 세 봉지 주세요 (three packets of crisps, please)”.
 
여기서 한 가지 주의할 것이 있다. 여러분은 맥주와 크립스 등 자신과 지인들을 위해 주문할 때 한꺼번에 해야 한다. 영국이든 미국이든 바텐더들은 주문을 한 번에 받는 것을 선호한다.
 
크립스에도 다양한 브랜드와 맛(flavor)이 있다. 따라서 무조건 크립스를 달라고 하는 것보다 특정 브랜드의 특정 맛을 정해서 주문하는 게 좋다. 크립스의 대표적인 맛으로는 치즈와 양파(Cheese & Onion), 소금과 식초(Salt & Vinegar)와 레디 솔티드(Ready Salted) 등이 있다. 예전의 크립스 봉지 안에는 소금이 들어있는 조그만 백이 있었다고 한다. 소비자가 취향에 따라 소금을 뿌릴지 말지를 결정했다. 하지만 요즘의 크립스는 소금이 미리 뿌려져 나온다. 이를 레디 솔티드라고 부른다. 
 
아마 여러분은 크립스 몇 봉지로 양이 차지 않을 것이다. 좀 더 안주다운 안주를 먹고 싶다면 메뉴에서 음식을 주문하면 된다. 음식을 아예 팔지 않는 펍도 있다. 또한 많은 펍은 특정한 시간에만 음식을 서빙한다. 따라서 “지금도 음식을 서빙하느냐”고 먼저 물어보는 것이 중요하다.
 
메뉴에서 음식을 고른 다음, 바에 가서 주문하고 가격을 지불한 뒤 자신이 앉아 있는 테이블을 알려주면 된다. 영국의 대표적인 음식인 피쉬 앤 칩스(fish & chips), 미트 파이(meat pie), 잉글리시 브렉퍼스트(English breakfast) 등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것도 펍을 방문하는 즐거움 중 하나다.
 
이정우 경영학 박사(이화여대 국제사무학과 초빙교수)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