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美대선 레이스 주시 속 상승 출발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28일 본격화하는 미국 대선 레이스를 주시하는 가운데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58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40.24포인트(1.25%) 상승한 2만7514.20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8.89포인트(1.18%) 오른 3337.3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9.50포인트(1.19%) 상승한 1만1043.07에 거래됐다.
 
시장은 다음날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과 신규 부양책 관련 소식, 미·중 갈등 상황 등을 주시했다.
 
먼저 미국 대선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큼 시장의 변동성도 덩달아 커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대선 국면과 연계해 미국의 신규 부양책 협상이 진전될 수 있을 것인지도 관건이다.
 
아울러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지속하는 중이다.
 
미 당국은 중국 최대 반도체 제조회사인 SMIC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를 예고했다.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등의 틱톡 거래 관련한 불확실성도 여전하다.
 
불확실성 요인들이 산재하지만, 이날 장 초반 증시는 비교적 강한 상승 탄력을 나타내고 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강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2.04% 올랐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1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4% 내린 40.12달러에, 브렌트유는 0.19% 하락한 41.84달러에 움직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