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자대배치·통역병 의혹 결론 못내 “청탁금지법 위반 여부 수사 이어갈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 관련 의혹 중에는 28일 발표된 검찰 수사결과 자료에 포함되지 않은 것이 적지 않다. 자대배치 로비 및 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로비 의혹이 먼저 꼽힌다.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을 지낸 이철원 예비역 대령은 지난 11일 서씨 자대배치 관련 청탁이 있었다는 의견문을 낸 바 있다. 이 전 대령은 또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참모들로부터 서씨와 관련해 여러 번 청탁 전화가 오고, 2사단 지역대에도 청탁 전화가 온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 시민단체가 이를 검찰에 고발하면서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 김덕곤)에 사건이 배당됐지만, 검찰은 아직 이에 대한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검찰 관계자는 “1월에 고발된 휴가 연장 의혹에 대한 수사에 집중해 결과를 먼저 발표한 것”이라며 “이후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역병 청탁 의혹 등에 대해서는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의미다.
 
국방부 내부 문건에 등장한 ‘서씨 부모 민원실 전화’ 의혹도 검찰 수사에서는 실체가 밝혀지지 못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씨는 “휴가 연장과 관련해 부대 지원반장이었던 이모 상사가 ‘직접 묻지, 왜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하냐’고 지적해 보좌관을 통해 민원한 것이 부담스러워 ‘부모님이 민원을 제기한 것 같다’고 둘러댔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국방부 민원실이라고 소속을 밝힌 남성이 서씨 휴가 관련 민원이 들어왔다고 전화했다”는 이 상사의 진술을 근거로 발신자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까지 시도했지만 휴대전화 확보 등에 실패해 전화한 사람을 특정하지 못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