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복절 집회 주도 김경재 전 자유총연맹 총재 등 2명 구속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 감염예방법·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 감염예방법·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 불법 집회를 개최한 혐의를 받는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와 ‘일파만파’ 김모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8일 오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 전 총재와 김 대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밤 늦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 부장판사는 “범죄혐의의 객관적이고 주관적 요건에 관한 소명자료가 제출됐다. 이 사건 집회를 전후해 피의자들이 주고받은 의사 연락의 내용에 비추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피의자들의 준수사항 위반의 정도와 그로 인한 파급효과, 집회 및 시위의 자유의 한계를 종합해보면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재와 김 대표는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사전 신고된 범위를 벗어나 집회를 개최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일파만파는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과 세종대로에서 100여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으나, 실제로는 5000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몰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 집회에는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랑제일교회 신도가 참석해 재확산 우려를 낳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