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걸 “이스타항공, 코로나 이전부터 자본잠식상태…지원 어렵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2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산업은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2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산업은행

 
제주항공의 인수가 불발된 이스타항공에 대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코로나 이전부터 완전 자본잠식 상태라 직접 지원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이 회장은 연임(9월 11일) 이후 처음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요건도 충족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저비용항공사(LCC) 지원과 관련해선 “아시아나항공 계열사인 에어부산은 (매각 문제가 걸려 있어) 추후 검토하고 제주항공은 신청하면 지원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불발 이후 매각 문제도 거론했다.
 
그는 “통매각도 힘들겠지만, 분리매각도 쉽지 않아 걱정”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통매각이든 분리매각이든 검토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현산 측이 제기할 것으로 예상되는 계약금 반환 소송에 대해선 “현재까지 현산의 법적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안다. 싸움 없이 잘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회장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 지원과 관련해 “HAAH오토모티브홀딩스가 (쌍용차) 인수를 제안한 사실은 전해 들었지만 구체적인 사실은 (채권단인) 저희가 관여할 사항이 아니다”며 “긴밀하게 협상하고 있다는 내용까지만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구조조정 원칙에 의해 대주주의 책임 있는 행동이 있어야 하고 이해당사자의 고통 분담도 있어야 하지만 본질적인 것은 사업 지속 가능성”이라며 “(쌍용차와 관련한 여러 보도에서) 지속가능성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우리도 중요하게 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