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 "당시 군 정보 매우 제한적"…늑장대처 논란 반박



[앵커]

"눈으로 확인했던 건 불빛뿐"…군 정보 제한성 강조



바로 청와대로 가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문 대통령의 첫 공개 발언에 맞춰서 청와대가 야당의 늑장보고 의혹에 대해서 본격적으로 반박에 나선 모양새네요.



[기자]



강민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서 마치 망원경으로 들여다보고 있었던 것처럼 간주하고 있다면서 현재 정부에 대한 비판이 과도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마디로 볼 수도 들어갈 수도 없는 북측 해역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다 알고도 늑장보고나 늑장대처를 한 게 아니었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설명을 한 겁니다.



[앵커]



그렇다면 시신 훼손 부분에 대해서는 어떻습니까? 비슷한 취지로 설명을 했습니까?



[기자]



강민석 대변인은 특히 이 시신 훼손 정황과 관련해서 우리 군이 파악한 건 열화상장비로 감지한 불꽃뿐이었다고 강조를 했는데요.



그러면서 23일 새벽 관계장관회의가 끝날 때까지도 토막토막의 첩보를 사실로 확정 짓고 못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23일 아침 8시 반이 돼서야 문 대통령에게 보고를 한 건 이상할 게 없다, 이렇게 주장한 겁니다.



[앵커]



우리 군이 감지한 건 불꽃이라고요. 그런데 앞서 국방부는 시신을 불로 훼손했다는 내용을 발표를 하면서 첩보를 분석한 결과라고 했는데요. 그러면 정보가 여전히 제한적이라는 청와대의 입장은 국방부의 발표와 좀 다소 배치된다 이런 지적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기자]



청와대 한 관계자는 오늘 JTBC에 남북이 파악한 사실관계가 다른 만큼 우리 측 조사 내용이 틀렸을 가능성도 아직은 열어놔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남북 공동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한 걸로 보입니다.



다만 특별히 국민적 공분을 샀던 시신 훼손과 관련해서는 군의 발표가 상당히 구체적이었던 것만큼 청와대에서 나오는 이런 목소리가 북한 발표 이후에 나온 엇박자로 보일 수 있어서 청와대도 군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우리 측 조사 내용이 틀렸을 가능성도 열어놔야 한다는 부분은 잠시 뒤에 국방부를 연결해서 국방부의 입장을 다시 들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청와대 대응이 주말을 거치면서 이렇게 더 적극적으로 바뀐 배경은 뭐라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청와대 내부에서는 야당이 이번 사건 대처를 두고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7시간을 언급하는 데 대해 특히 격앙된 반응이 나옵니다.



온 국민이 사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던 세월호 때와 정보 수집이 제한적이었던 때의 이번 사건은 완전히 다르다는 반응인데요.



강 대변인은 관련해서 이번 사건 발생지가 접근이 불가능한 북한 해역이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교통정리의 배경에는 추석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야당의 공세가 이슈로 자리 잡는 걸 막아야 한다, 이런 여권 전체의 공감대도 깔린 걸로 보입니다.



[앵커]



청와대에서 심수미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문 대통령 "북, 하루만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 약속"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결국 무산…여야, "네 탓" 공방 민주 "월북, 사실로 확인돼…시신 훼손 여부는 조사 필요" 당국, 연평도 어선에도 협조 요청…현재 수색 상황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