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과 15개월만에 통화한 푸틴 “러시아산 백신 맞고 한국 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8일 오후 4시 30분부터 35분간 한·러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전화 통화했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대화는 지난해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당시 정상회담 이후 15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이 성사되어 양국 관계 발전에 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그러자 푸틴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하겠다”며 “직접 러시아산 백신을 맞고 가겠다”고 했다.
 
양 정상은 아울러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하고,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과 지지를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남북관계 정상화 노력을 평가하고 관련 당사국 간 대화 재개를 기대하면서,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노력에 지속 협력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서울에 본부를 둔 세계백신연구소(IVI)에 대한 러시아 측의 참여를 당부했다. 그러자 푸틴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높게 평가하며 “한국의 방역 조치가 매우 높은 수준으로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코로나 대응에 있어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