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님은 영창' 현수막 논란···김소연 "대깨문, 혈압 올리지 말라"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이 지난 26일 추석 인사 현수막을 붙이며 '달님은 영창(映窓)으로'라는 문구가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김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유성구을 당협위원장이 지난 26일 추석 인사 현수막을 붙이며 '달님은 영창(映窓)으로'라는 문구가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김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최근 논란이 된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현수막을 올린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향해 “괜히 혈압 올리지 말라”며 “보기 안쓰럽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28일 페이스북에 “대깨문(문 대통령 극성 지지자) 여러분의 소중한 악성 댓글은 전부 캡쳐해서 공소시효 만료 전까지 잘 보관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사무실에 욕설 항의 전화 또한 전부 녹음하고 있다”며 “변호사가 대깨문들의 양념질을 그냥 넘어갈 거라 생각하신다면 큰 오산”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6일 "오늘 밤부터 지역구 전역에 게첩 되는 현수막"이라며 추석 인사를 담은 현수막 사진과 게시글을 올렸다.
 
해당 현수막에는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문구가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이 문구는 '모차르트의 자장가'의 가사 중 일부로 노래 가사의 영창(映窓)은 창문을 뜻한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문 대통령을 지칭하는 '달님'이 군부대 감옥을 뜻하는 영창(營倉)과 함께 쓰인 것을 문제로 제기했다.
 
전날 김 위원장의 페이스북에는 “정신이 나갔다” “관심종자” “대통령을 모독하면 어떤 벌이 있는지 아느냐” "XXX"등 원색적인 비난 댓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반면 이날 또 다른 네티즌들은 “여전사 파이팅” “혼내달라” “간만에 사이다를 마신 기분”이라는 응원 댓글을 달며 김 위원장에게 악성 댓글을 다는 이들에게 맞불을 놓기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또 다른 글에서 “대깨문 여러분, 여성 청년 약자인 저에게 좌표 찍고 악성 댓글로 괴롭히시면, 페미니스트 대통령님 속상해하신다”면서 “대통령님 대노하게 만드는 일은 하지 않으실거죠? 자꾸 그러시면 대통령께서 공권력 동원하고 용서하지 않을 수 있다”고 비꼬았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