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난 파도, 해변서 모래장난하던 엄마·아들·조카 앗아갔다

강원 동해안의 한 해수욕장에 너울성 파도가 치는 모습(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강원 동해안의 한 해수욕장에 너울성 파도가 치는 모습(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강원 고성군의 한 해변에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성인여성 1명과 6세 아동 2명이 숨지는 사고가 28일 발생했다. 
 
소방당국과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6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한 해변에서 큰파도가 일어 모래장난을 하던 김모(39)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을 덮쳤다. 세 사람은 그대로 바다에 휩쓸려갔다.
 
출동한 119구조대가 10분만에 이군과 김양을 구조했고, 곧이어 김씨도 해경 구조정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3명 모두 목숨을 잃었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