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래장난하던 엄마·아들·조카···너울성 파도가 단숨에 삼켰다

28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한 카페 앞 해변에서 김모(39ㆍ여)씨 등 3명이 파도에 휩쓸려 119구조대원이 구조작업을 나선 모습.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28일 오후 강원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한 카페 앞 해변에서 김모(39ㆍ여)씨 등 3명이 파도에 휩쓸려 119구조대원이 구조작업을 나선 모습.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강원 고성군 한 해변에서 30대 여성과 이 여성의 아들, 조카 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숨진 아이 두 명은 사촌 관계
두 가족 고성 여행 왔다 참변

 28일 속초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6분쯤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한 카페 앞 해변에서 김모(39ㆍ여)씨와 아들 이모(6)군, 조카 김모(6)양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신고를 받은 속초해경은 경비정과 구조정 등을 급파해 119구조대원들과 함께 김씨 등 3명을 구조했다. 구조 당시 김씨 등 3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모두 숨졌다. 
 
 사고 당시 이군과 김양은 카페 앞 해변에서 모래놀이를 하고 있었다. 놀이를 하던 중 갑자기 이군 등이 파도에 휩쓸렸고, 김씨가 아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들었다가 함께 사고를 당했다.
 
 이군과 김양은 사촌 관계로 가족이 함께 고성에 여행을 간 것으로 조사됐다. 속초해경은 아이들이 위험해 보이자 김씨가 구조하러 들어갔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지난 15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해안가에 너울성 파도가 밀려들고 있다. [뉴스1]

지난 15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칠포해안가에 너울성 파도가 밀려들고 있다. [뉴스1]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고성 앞바다에는 1~1.3m의 파도가 일었다. 지난 24일 오후 1시 고성 앞바다에 발효된 풍랑주의보는 28일 오전 11시에 해제됐고, 먼바다는 오후 6시에 해제됐다. 속초해경 관계자는 “풍랑주의보가 해제됐지만, 기상 상황이 좋지 않은 데다 너울성 파도 및 높은 파고가 일고 있다”며 해변 물놀이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지난달 8일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해변에서 몽골 국적의 5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또 지난 7월에도 고성군 토성면 아야진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피서객 3명이 파도에 휩쓸렸다가 구조됐다. 
 
 너울성 파도는 국부적인 저기압이나 태풍 중심 등 기상현상에 의해 해면이 상승해 만들어지는 큰 물결을 말한다. 바람을 동반한 일반 파도와 달리 바람이 불지 않아도 큰 파도가 발생하고 쉽게 눈에 띄지 않아 주의가 요구된다.
 
고성=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