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돌마는' LG 롤러블 TV, 다음달 출시…가격은 1억원

LG가 세계 최초로 공개했던 '롤러블 TV'가 다음 달부터 정식 판매에 들어간다. TV용 디스플레이 패널을 돌돌 말 수 있는 롤러블 TV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의 특징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백라이트(BLU)가 필요한 액정(LCD) TV에선 구현할 수 없는 기술이다.
 

다음 달부터 본격 판매 

28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전용 사이트를 열고, 국내 최우수고객(VVIP) 대상 예약판매에 들어갔다. LG전자는 추석 연휴 이후인 다음 달 14일부터 19일까지 엿새간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VVIP와 사전 예약고객 대상 초청행사를 진행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맞춰 시간당 최대 2개 그룹, 6명의 인원으로 참석자 수는 제한한다. 롤러블 TV 일반 판매는 다음달 하순쯤 시작될 예정이다.
 
LG 롤러블 TV는 65인치 4K(가로 화소 수 약 4000개) 화질을 갖췄다. 가격은 1억원으로 잠정 결정됐다. LG의 88인치 '8K(가로 화소 수 약 8000개) 올레드 TV'의 가격(5000만원)과 비교해 약 두배 수준이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올 초 "이르면 3분기에 롤러블 TV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올 8월에도 현대백화점 목동점에 롤러블 TV를 공개해 사전 마케팅을 했다.
 
롤러블 TV는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당시 대중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TV를 시청할 때는 화면을 펼치고, 그렇지 않을 때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돌돌 말아 넣어 공간 활용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