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숨진 공무원 월북, 사실로 확인돼가...정보 출처는 못밝혀"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공동조사·재발방지 특별조사위원회(특위)가 28일 북한의 피격으로 숨진 공무원 이모(47)씨에 대해 "월북이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황희 민주당 의원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간 첩보와 정보에 의하면, 유가족에 안타깝고 죄송하지만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가고 있다”고 했다. 브리핑은 이날 오후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은 이후 이뤄졌다.
 
황 의원은 “한미 연합정보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팩트 중심으로 분석되고 있다”며 “그 출처 등에 대해서 더 이상은 밝힐 수 없음을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보 출처는 국익과 국민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돼야 한다”며 “다만 팩트 자료가 존재하고 앞으로도 보존될 것임으로 결코 가릴 수 없는 사안임을 명백히 말씀 드린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시신훼손 여부에 대해선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측 첩보망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거에 대해선 남북 협력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와 국정원, 해경, 유가족 간의 소통을 통해 사실확인 위한 진상규명에 주력할 것"이라며 "재발방지를 위해 전문가와 논의해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황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와 북측이 상황 해명과 재발방지 의지를 보내온 것은 다행스러운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민간인에 대한 총격 사실까지 용서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측 표현처럼 우리 한국 국민은 매우 실망스럽고 이 부분이 해소될 때까지 북측은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진상조사와 재발방지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는 걸 북측은 알아야 할 것이며 향후 북한의 국제사회 진입여부에도 중요한 갈림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피격사건 남북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당내에 설치했다. 위원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황희 의원이, 특위 간사는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맡았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