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진 이마트 최대주주로…이명희 회장 지분 8.22% 증여 받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최대 주주가 됐다.  
 
이마트는 28일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229만2512주)를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정 부회장의 지분율은 10.33%에서 18.55%(517만2911주)로 늘었고, 이 회장의 지분율은 18.22%에서 10%(278만7582주)로 줄었다.
 
이 회장은 또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신세계 지분 8.22%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의 신세계 지분은 18.22%에서 10%로 줄었고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늘었다.  
 
신세계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